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뉴스

준공 앞둔 영덕동 민간임대아파트 ‘제동’

용인시의회, 공유재산계획 ‘보류’ … 이창식 의원 “용적률 너무 낮아 가성비 의문”

[용인신문] 기흥구 영덕동 옛 아모레퍼시픽 공장부지에 추진 중인 1760여 세대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개발사업에 시의회가 제동을 걸었다.

 

사업 승인 당시 용인시가 내건 준공조건인 공공시설 기부채납건이 포함된 공유재산 관리계획에 대해 시의회 측이 승인을 보류한 것.

 

지난달 26일 용인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에이치엠홀딩스(주)는 기흥구 영덕동 751-3번지 일원(옛 아모레퍼시픽 공장부지)7만 9377㎡ 부지에 1760여 세대 규모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건설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행사 측은 지난 2019년 4월 건축위원회에서 나온 조건을 받아들여 주택용지와 인접한 5200여㎡ 땅에 건축물 연면적 3380여 ㎡(지상 1층∼3층) 규모의 업무시설을 용인시에 기부채납키로 했다.

 

이 건물에는 용인시산업진흥원(창업지원팀, 소공인육성팀)과 기흥구보건소(마음건강증진센터), 영덕1동 경로당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하지만 용인시의회 자치행정위는 이 사업이 포함된 2022년도 제2차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영덕동 업무시설 기부채납건’을 보류시켰다.

 

부지의 용적률이 최대 290%까지 가능한데도 고작 용적률 65%만 활용한 3층 규모의 건물을 짓는 것은 가성비가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이창식 의원은 “용인에서 용적률을 290%로 지을 수 있는 곳이 흔하지 않다. 그런데도 67%만 활용해 3층짜리 건물을 짓기에는 너무 아깝다”며 “개발사업자가 기부채납을 약속한 만큼만, 나머지는 용인시가 증축하는 계획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3층 건물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다만 지구단위계획 준공이 끝나고, 관리 권한이 경기도에서 용인시로 넘어오면 그때 건물 증축을 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용인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이창식 의원이 영덕동 민간임대아파트 기부채납 건이 포함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의하며 질의를 하고 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