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뉴스

공공배달 앱 ‘용인 배달특급’, 매출 200억 ‘돌파’

화성·수원시 이어 도내 3번째… 공공배달 앱 뿌리내려

[용인신문]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배달특급’의 용인지역 누적 이용금액이 200억 원을 돌파했다. 배달특급은 민간 배달앱 보다 낮은 이용요금 및 가맹점 수수료를 책정, 골목상권 등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졌다.

 

경기도는 지난 1일 화성시와 수원시에 이어 용인시가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2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민간 배달앱에 뒤처지지 않는 성과를 공공 배달앱 배달특급이 거두고 있는 것이다.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기준 용인지역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200억 원을 돌파했다.

 

7월 20일까지는 누적 거래액 200억 원을 넘은 곳은 화성시가 유일했으나, 지난 7월 21일 수원시가 200억 원을 달성한 데 이어 용인시가 또 한 번 성과를 기록한 것이다.

 

인구 107만을 자랑하는 용인시(2022년 6월 KOSIS 기준)의 경우 지난해 6월부터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현재 가맹점 약 3500개를 확보하며 소상공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올해는 소비자 할인을 대폭 늘리며 소비자에게도 폭넓은 혜택을 제공 중이다.

 

배달특급은 지자체 밀착 현장 홍보 활동을 강화해 왔다. 실제 지난달 15일에는 용인시 중앙시장에서 열린 ‘용인 김량장축제’에 부스를 설치하고 소비자 할인 쿠폰 등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상일 시장은 “배달특급이 지역 상권 상생 플랫폼으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시에서도 소상공인과 시민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배달특급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최근 수원시에 이어 용인시 역시 누적 거래액 200억 원을 돌파했다”며 “지자체들이 배달특급을 통해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상생에 적극 나서주고 있어 감사하고, 앞으로도 소비자를 위한 혜택과 기능개선 등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