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9 (금)

  • -동두천 19.5℃
  • -강릉 22.7℃
  • 서울 20.1℃
  • 박무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5.2℃
  • 박무광주 19.3℃
  • 맑음부산 24.4℃
  • -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8℃
  • -강화 20.1℃
  • -보은 20.1℃
  • -금산 19.2℃
  • -강진군 20.1℃
  • -경주시 27.6℃
  • -거제 25.2℃

종합

성남시 유관단체원 1030명 인권 감수성 높인다


(용인신문) 성남시는 오는 6월 12일부터 9월 28일까지 인권교육 전문가를 35차례 지역 곳곳에 파견해 인권 아카데미를 연다고 밝혔다.

사전 신청한 통장, 주민자치위원, 새마을회 회원 등 유관단체원 1030명이 교육 대상이다.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교육장으로 정해 1차례당 30여 명씩 수정구 태평1동부터 인권 아카데미가 열린다.

교육은 인권 감수성 높이기를 목표로 진행한다. 인권의 의미를 담은 역사 속 문장을 찾아 그 뜻과 보편적 인권의 가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 동네’에 인권이 필요한 사람이 누구인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인권적 시각으로 주민참여 고민하기, 차별과 배제가 아닌 모두를 포함하는 주민자치, 사회적 약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등을 내용으로 하는 PPT 영상 교육도 이뤄진다.

평소에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지나쳤던 생활 주변의 인권 문제를 감성 차원으로 접근한다.

동네 주민의 사정을 잘 알고 지역 행사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유관 단체원의 특성상 파급력이 커 노인과 장애인, 외국인 등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호를 실천하고 그 의미를 확산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교육은 ‘모두가 존엄한 인권도시’를 비전으로 한 성남시 인권기본계획(2017~2021년) 추진 사업 중 하나로 마련된다.

인권교육 전문가가 찾아가는 인권 아카데미는 내년도 상반기에도 계속된다.

성남시는 지난해 4·6·8월 시·구청 회의실에서 공무원, 복지시설 종사자 등 565명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한데 이어 지난 3월 일반시민 30명 대상 ‘인권지킴이 입문과정’을 운영해 호응을 얻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