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3℃
  • -강릉 23.2℃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29.2℃
  • 맑음대구 25.8℃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30.2℃
  • 맑음부산 23.9℃
  • -고창 29.5℃
  • 맑음제주 23.4℃
  • -강화 25.1℃
  • -보은 27.1℃
  • -금산 28.9℃
  • -강진군 25.3℃
  • -경주시 24.3℃
  • -거제 24.8℃

사회

조폐공사, 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가짜 휘발유’ 근절 나선다

사내벤처 ‘가짜 석유 판별 특수용지 사업’ 결실


(용인신문) 한국조폐공사가 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가짜 휘발유 근절에 나선다고 밝혔다.

김화동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14일 대전 조폐공사 본사(유성구 소재)에서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과 ‘가짜 석유 판별 특수용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에 따라 조폐공사는 가짜 휘발유 판별용지를 제조 공급하고, 교통안전공단은 판별용지를 이용해 정기검사를 받는 차량의 휘발유에 대한 진위 여부를 판별하게 된다. 조폐공사는 판별 용지를 하반기부터 제조해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가짜 석유로 인한 세금 탈루를 예방해 국가 재정 건전성을 높이고, 교통 안전문화도 확산시키기 위해 추진됐다.

가짜 휘발유 판별 특수용지는 휘발유 한 방울을 판별용지에 떨어뜨리면 가짜 휘발유의 경우 용지 색깔이 다르게 변색돼 현장에서 간편하게 진위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가짜 석유 판별 특수용지 사업’은 조폐공사가 2015년 직원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 사내벤처 사업으로 이번에 상용화 결실을 보게 됐다. 조폐공사는 사내벤처 제도를 활용해 유망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김화동 조폐공사 사장은 “가짜 석유로 인한 불법 탈세와 국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신뢰사회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