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0 (월)

  • -동두천 24.1℃
  • -강릉 27.4℃
  • 흐림서울 25.0℃
  • 대전 24.7℃
  • 흐림대구 29.7℃
  • 흐림울산 27.5℃
  • 흐림광주 27.2℃
  • 박무부산 24.9℃
  • -고창 27.1℃
  • 흐림제주 31.2℃
  • -강화 24.7℃
  • -보은 24.7℃
  • -금산 24.5℃
  • -강진군 27.1℃
  • -경주시 27.6℃
  • -거제 26.1℃

민생의정을 묻다-15<윤원균 의원>

"수원연화장 사용료 할인. . . 용인시민 혜택 보람"


제7대 용인시의회 임기가 1년 남짓 남았다. 총 27명으로 출범한 7대 시의회는 제6대 시 집행부와 함께 100만 대도시 초석을 만들 것이라는 희망과 기대로 출범했다. 용인신문은 임기의 3/4을 보내고 있는 시의원들을 차례로 만나 지역현안에 대한 시의원들의 견해와 앞으로의 의정활동 계획에 대해 들어본다. <편집자주>



상현동 . 성복동, 체육 . 문화 시설 사각지대

주민 생활환경 개선 위해 시 차원 대책필요

시의회, 집행부에 쓴 소리는 정도시정 채찍


Q) 수지지역 난개발, 치유됐다고 보는가?


= 1990년대 말부터 수지1·2지구가 개발되며 '난개발'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했다. 아파트 위주의 개발로 기반시설이 부족한 주거지역을 뜻하는 말이다. 수지지역 입주 20여년이 지난 현재 도로·교통·체육·문화시설 등 기반시설이 어느 정도 갖춰져 과거에 비해 좋아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상현동과 성복동 지역은 여전히 체육·문화시설이 없다. 상현동의 경우 광교지구가 들어서며 상황이 나아졌지만, 성복동은 이 같은 기반시설이 전무하다.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시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 뿐만 아니라 개발여력이 남아있는 처인구 지역의 개발계획 수립과정에서는 수지지역의 난개발 등을 반면교사 삼아야 할 것이다.


Q)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 수지를 비롯해 용인지역 곳곳에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들이 즐비하다. 시 재정난 등으로 인해 진행되지 못한 기반시설들인데, 문제는 이들 장기미집행 시설들의 해제시점이 도래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상현·성복동 지역의 경우 계획된 공원 및 체육시설들이 모두 2~3년 내에 해제될 상황에 놓여있다. 우선적인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


Q) 용인시민의 수원연화장 사용료 할인을 이끌어냈다. 추진 배경은?


= 3년 여의 의정활동 중 가장 보람된 일이다. 수원연화장이 위치한 이의동은 과거 행정구역 상 용인시에 속한 곳이다. 수원시와의 행정구역 경계조정을 통해 수원시로 편입됐고, 수원시는 이곳에 연화장을 건설했다. 타 시·군과 인접지역에 이른바 혐오시설을 건설한 셈이다. 하지만 수원시는 최근 화성지역에 경기도 내 4개 시·군이 공동추진 중인 장사시설을 두고 반발하고 있다. 수원시민들에 대한 이용료 할인 등도 검토하는 모습이다. 용인시 경계에 위치한 수원연화장 운영과 상반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셈이다. 용인시 역시 이동면 평온의 숲 인근 지자체 주민들에게 이용료를 감면해주고 있다. 상생을 하고 있는 것이다. 용인시민들이 받아야 할 권리를 되찾아주고 싶어 강하게 추진했고, 결실을 얻어 기쁘다.


Q) 추진과정에서 힘들었던 것은 ?


= 화장장 이용료 감면에 대한 수원시 측의 외면보다, 용인시 공직사회의 수동적인 단면을 본 것 같아 씁쓸했다. 시민들이 당연히 받아야 할 권리임에도, 공직사회는 복지부동의 모습을 보여 아쉬웠다. 시정질문과 시의회 본회의장 5분 발언 등을 이어가며 수원시와 협상 필요성을 수 차례 제기했지만, 시 집행부는 제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수원시의회를 설득해 수원시와 협상을 진행했다.


Q) 집행부에 대한 쓴소리를 가장 많이 하는데


= 정찬민 시장은 물론, 다수의 고위 공직자들이 지역 선·후배다. 하지만 시의원은 시민의 대변자 역할을 해야 하는 자리다. 또 용인시의 치욕적인 오명 중 하나가 역대시장들의 몰락이다. 무엇보다 정 시장이 이 같은 징크스를 깨주기 바라는 마음이 가장 크다. 역대 시장님들도 시의회, 또는 시 공직사회 내에서 ‘아닌건 아니다’라는 쓴소리를 했다면 용인시의 이 같은 오명은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상명하복의 공직문화에서 공직자들이 쓴소리를 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이다. 때문에 시의회에서 이 같은 역할을 해줘야 한다는 생각이다. 시와 시의회는 등을 돌린 적대관계가 아니라 동반자적 관계다. 시 집행부 측도 이 점을 깊게 생각해주길 바란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