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뉴스

김현미 장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안전 인프라 핵심 강조


(용인신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여 일 앞둔 25일(수),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하여 도로·철도·항공 등 올림픽 대비 교통 사회기반시설(SOC) 구축현황 및 운영계획 등을 종합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 장관은 올림픽 지원도로인 국도6호선 및 국도59호선 도로사업과 대회기간 수송대책에 대한 종합적인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원주청 내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센터를 둘러본 김 장관은 국민과의 최접점에서 강원권 SOC를 책임지고 있는 원주청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ITS를 활용한 교통혼잡 해소와 철저한 도로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김현미 장관은 12월 개통을 앞두고 종합시험운행 중에 있는 원주~강릉 간 KTX의 일부구간(만종~진부)을 시승하고, 올림픽 주경기장의 관문역할을 하게 될 진부역을 시찰하는 등 경강선 개통 준비상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철도 등 교통 인프라는 올림픽 선수단 및 내·외국인 관광객의 신속하고 안전한 수송의 근간이 됨을 강조하면서 개통 전 사소한 부분까지도 면밀히 점검할 것을 현장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현장점검에 이어 조직위원회와 강원도, 도로·철도·공항 등 소관 공공기관의 참석 아래 진행된 종합점검회의에서 김 장관은 기관별 수송 준비현황을 보고받고, 향후 운영 계획 등을 토의했다.

김현미 장관은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안전이 최우선”임을 재차 강조하고, 평창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우리의 우수한 첨단 교통기술과 운영관리 역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꼼꼼히 준비해줄 것을 참석한 관계자 모두에게 당부하였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