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4.0℃
  • -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6.9℃
  • 흐림대구 6.1℃
  • 흐림울산 7.9℃
  • 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10.6℃
  • -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11.8℃
  • -강화 3.2℃
  • -보은 5.2℃
  • -금산 5.1℃
  • -강진군 12.3℃
  • -경주시 6.5℃
  • -거제 11.3℃

경제

전남경제포럼, 한미 FTA 재협상 철강 분야 진단


(용인신문) 전라남도는 6일 광양 월드마린센터에서 ‘한미 FTA 재협상 영향과 최근 철강통상 이슈’를 주제로 제9회 전남경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선 김순기 ㈜포스코 광양제철소 상무, 김호남 목포상공회소 회장 등 30여 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한미 FTA 재협상이 철강산업에 미칠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홍정의 한국철강협회 통상협력실장은 “한미 FTA 재협상 시 철강산업 분야 가운데 대미 협상력을 가진 유리한 산업은 자동차, 가전과 관련된 품목”이라며 “미국의 특혜관세 및 수입규제가 심화 될 경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임채영 전라남도 경제과학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지난 4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세계 최초로 기가스틸 전용자동차 강판공장이 준공되고 조선업계의 신규 수주 물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의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 빛가람 혁신도시가 대한민국 에너지신산업 메카로 조성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며 “모처럼 찾아온 좋은 기회를 살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도록 각 유관기관경제단체의 적극적 참여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전남 경제포럼은 2014년 지난 11월부터 지역 경제 주체들이 정기모임을 통해 지역경제 이슈를 공유하면서 정책을 발굴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회의기구이다. 상공회의소, 기업인, 미래산업 분야 전문가 등 47명이 상시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