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8.0℃
  • -강릉 1.2℃
  • 맑음서울 -3.4℃
  • 박무대전 -4.6℃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2.1℃
  • 맑음부산 0.1℃
  • -고창 -4.6℃
  • 맑음제주 3.6℃
  • -강화 -5.7℃
  • -보은 -8.3℃
  • -금산 -8.2℃
  • -강진군 -5.0℃
  • -경주시 -3.5℃
  • -거제 -1.9℃
기상청 제공

뉴스

“주민 의견 수용, 수원시와 경계조정 하라”



용인시의회 박남숙 시의원이 최근 용인시와 수원시 간 갈등을 빚고 있는 기흥구 청명센트레빌 경계조정과 관련, 수원시와 일부주민들의 요구를 용인시가 수용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용인시에 불리한 경계조정을 수용하라는 요구다. 박 의원의 발언은 동료 시의원들조차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수원시 편입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을 염두에 둔 ‘인기영합성 발언’ 이라는 평가다.


박 의원은 지난달 19일에 열린 제22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명 센트레빌(아) 경계 조정’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박 의원은 “지난 11월 20일 수원시에서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를 포함한 일부지역의 불합리한 행정경계를 조정해 달라며 청와대에 청원을 제기했다”며 “이 지역은 지난 1995년 수원시로 강제 편입되었으나, 일부지역이 기형적인 형태로 용인시로 남아 있어 학생들이 인근의 수원지역 초등학교를 배정받지 못하고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2년 경기도 민원 제기 이후 2015년 경기도가 중재안을 제시하고 2017년 이후에야 본격적으로 협의를 시작했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는 상태”라며 “시는 수원시의 청원이 제기 되자 보도자료를 통해, 시의회의 반대로 행정구역의 조정이 어려웠다는 식으로 책임을 전가했다”고 비판했다.


또 “시는 이제 와서 궁여지책으로 공동학구 지정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는 이미 영통지역 일부 학부모들의 반대로 수원시 교육청에서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사실을 용인시는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주민들과 학생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불합리한 부분을 조정해 주는 것이 적극행정이자 시민을 위한 행정”이라며 “학군의 조정은 임시방편일 뿐 항구적인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시의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주민불편을 해소시켜야 한다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민감한 사안인 지자체 간 경계조정을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


A 시의원은 “현재 수원지역인 영통과 이의동, 하동 등 수원시와 경계조정은 과거부터 매우 불합리한 형태로 진행돼 온 터라, 시민정서 또한 이를 반대하는 기조가 대부분”이라며 “이날 방청석에 해당지역 주민들이 대거 참석한 것 등을 보면, 인기위주의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의원 B씨는 “지난 2015년 7월 시의원 전체 월례회의를 통해 결론 낸 사안에 대해 일부 시의원의 발언으로 치부한 것은 잘못된 내용”이라며 “3선 시의원이 자신의 의사와 맞지 않다는 이유로 전체 회의에서 결론 낸 사안을 일부의원의 의견으로 치부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의회 측은 지난 2015년 7월 월례회의에 상정된 ‘용인~수원 시계조정 관련 경기도 중재안’에 대해 “수원시는 그동안 용인시에 불리한 일방적인 시계조정으로 시민정서가 매우 부정적”이라며 “해당지역을 편입시킬 경우 타 지자체와 인접한 여러지역에서 경계조정 민원이 연쇄적으로 예상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한편, 수원시 편입을 요구하는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및 인근지역에 거주중인 초당학생 중 약 30%만이 기흥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70%의 학생들은 이미 수원지역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


뿐만 아니라 기흥초에 재학 중인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학생들의 경우 아파트 시공사에서 제공한 기금으로 운영 중인 통학차량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