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8.8℃
  • -강릉 28.2℃
  • 박무서울 29.6℃
  • 박무대전 28.4℃
  • 흐림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7.6℃
  • 박무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9.6℃
  • -고창 26.9℃
  • 맑음제주 29.1℃
  • -강화 28.7℃
  • -보은 27.6℃
  • -금산 27.2℃
  • -강진군 28.8℃
  • -경주시 28.8℃
  • -거제 28.6℃
기상청 제공

뉴스

흥덕역 반대 '블랙리스트'. . . 시의회 또 ‘내홍’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각각 50% 비용부담원칙을 약소했다가 번복한 수원~인덕원선 복선전철 흥덕역 설치와 관련, 시의원들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국토부 측이 지난해 말 기획재정부 의견을 이유로 당초 약속을 뒤엎고 용인시 등 일부 지자체에 추가역 신설비용을 100%부담하라고 하자, 흥덕역 설치를 부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는 시의원들의 명단이 흥덕지역 주민들에게 공개됐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시의원들은 흥덕역 설치에 대해 논의가 이뤄진 의장단회의에 참석조차 하지 않았음에도 ‘반대의원’으로 주민들에 의해 낙인찍히자 법적대응 등을 검토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뿐만 아니라 ‘흥덕역 설치에 부정적입장’이라는 소문이 퍼지며 다수의 시의원들에게도 주민들의 문자메시지 폭탄이 이어지고 있어 논란은 더욱 확산추세다.


시의회 내부 갈등이 확산되자 흥덕지구를 지역구로 둔 A시의원이 몇몇 시의원들에게 유감 표시와 함께 재발 방지 등을 약속했지만, 이마저도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의원들 간 갈등추세는 잦아들지 않는 모습이다.


시의회는 지난해 말 정부가 용인시에 통보한 ‘흥덕역 설치비용 100% 부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의장단 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는 신민석 운영위원장과 남홍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저녁과 시의회 폐회연이 열린 지난달 27일까지 의장단 전원에게 ‘문자메시지 폭탄’이 전송됐다.


또 의장단 뿐만 아니라 다른 시의원들에게도 ‘흥덕역 설치’를 요구하는 문자메시지가 이어졌다.


시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 같은 문자메시지는 A 시의원이 흥덕지역 주민들에게 ‘흥덕역 설치’에 부정적인 시의원 명단을 알려줬고, 주민들이 지역 커뮤니티에 해당 내용을 올리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A 시의원은 신민석, 남홍숙 시의원 등에게 사과와 함께 “해당 커뮤니티에 직접 해명 글을 올리겠다”고 했지만, 1월 5일 현재까지 진행되지 않았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시의회 내부에는 살얼음 판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전언이다. 더욱이 A 시의원과 일부 시의원들 간 갈등은 내년도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정당과 관계없이 각 지역별 갈등구도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흥덕지구가 포함된 지역 시의원들의 경우 대부분 ‘역 설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처인구와 수지구, 기흥구 일부지역 시의원들은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이다.


처인구의 한 시의원은 “A시의원의 의정활동을 돌아보면 공공시설물인 경전철, 시민체육공원 등을 두고 매번 혈세낭비를 강조해 온 분”이라며 “경전철 등은 혈세낭비고, 1600억이 드는 내 지역구 전철역은 해야 한다는 식의 사고는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의원(수지구)은 “부시장에게 제공되는 관용차량 구입에 대해서도 ‘혈세낭비’를 우려했던 A 시의원 변화가 이해되지 않는다”며 “전철역 유치가 필요하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시 전체의 예산상황 등을 판단하고 검토해야 하는 시의원이 ‘내 지역구 일’이라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