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3 (금)

  • 맑음동두천 31.2℃
  • 구름조금강릉 30.2℃
  • 맑음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4.7℃
  • 맑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1.6℃
  • 구름조금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29.7℃
  • 구름조금보은 32.9℃
  • 구름조금금산 33.8℃
  • 구름조금강진군 28.2℃
  • 맑음경주시 32.3℃
  • 구름조금거제 29.7℃
기상청 제공

뉴스

충남도의회, 웰다잉(Well-Dying) 문화조성 조례 제정 추진


(용인신문) 충남도의회가 웰다잉(Well-dying) 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충남도의회는 김종필 의원(서산2)이 대표 발의한 ‘충남도 웰다잉 문화 조성에 관한 조례안’을 오는 23일부터 열리는 제301회 임시회에서 심의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죽음을 앞둔 사람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유지하면서 삶의 마지막을 준비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자는 것이 핵심이다.

인공호흡기와 같은 기계적 치료에 의한 생명 연장 보다는 행복하고 준비된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정책 기반과 대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조례안에는 도지사가 웰다잉 문화조성을 위해 교육및 홍보, 인식조사 등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또한 유언장, 자서전 등 죽음을 앞두고 삶을 정리하는 문화 확산 및 사전연명의료의향서 확산 사업, 건전한 장례문화 조성을 위한 사업 등을 추진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웰다잉은 인생을 품위 있게, 존엄하고 평화롭게 마무리한다는 뜻으로, 2008년 고 김수환 추기경이 생명 연명 치료를 거부하면서부터 퍼지기 시작했다”며 “특히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김 할머니 사건 등을 계기로 최근 웰다잉 운동이 종교계와 민간 차원에서 전개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매년 암으로 사망하는 환자 3명 중 1명은 고통스러운 연명 치료 끝에 죽음을 맞이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죽음의 질 지수는 OECD 국가 중 32위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조례안을 계기로 죽음을 앞둔 사람이 두려움과 외로움을 극복하고, 스스로 임종을 준비하며 삶을 아름답게 마무리해야 한다”며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보호하는 문화가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