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2.4℃
  • -강릉 3.1℃
  • 흐림서울 3.8℃
  • 박무대전 0.8℃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5.7℃
  • 박무광주 3.9℃
  • 맑음부산 8.1℃
  • -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8.4℃
  • -강화 2.3℃
  • -보은 -1.3℃
  • -금산 -1.7℃
  • -강진군 0.1℃
  • -경주시 0.7℃
  • -거제 6.0℃
기상청 제공

문화

127년 된 천주교 ‘고초골 공소’ 문화재 등록




처인구 원삼면 학일리 52번지에 있는 127년 된 천주교 한옥 예배당 용인 고초골 공소가 근대유산의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로 등록됐다.


이로써 용인시 등록문화재는 장욱진 가옥(404), 홍난파 동요 악보 원판(479), 삼성전자 64K D(563), 석주명 유품(610)에 이어 총 5건이 됐다.


공소(公所)는 본당보다 작은 교회로 신부가 상주하지 않는 예배소나 그 구역을 말한다.


용인 고초골 공소 문화재 등록은 지난해 용인 원삼성당에서 문화재청에 신청, 문화재청에서 지난해 1214일에 등록을 예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9일 고시해 이뤄졌다.


용인 고초골 공소는 연면적 80로 천주교 수원교구 공소 중 가장 오래된 곳으로 초기 천주교가 전파되던 지역적 상황을 잘 반영하고 근대 한옥의 변모 과정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문화재로 가치를 인정받았다.


초기 천주교인들이 선교활동을 위해 인근 문촌리에 있는 현 이주국 장군고택(경기도문화재자료 제96)의 부속건물인 잠실(누에 키우는 건물)을 해체해 옮겨 지은 한옥으로 준공연대를 추정할 수 있는 상량묵서(上梁墨書, 목부재에 먹으로 쓴 글씨)가 남아있어 1891년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도 천주교 예배당으로 사용되고 있다.


용인에는 은이성지, 손골성지 등 근대 천주교 확산과 관련된 유적이 곳곳에 있으나 문화재로 지정된 곳은 고초골 공소가 처음이다.


시는 앞으로 천주교 유적의 보존활용방안을 마련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고초골 공소와 은이성지를 연계한 활용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고초골 공소 문화재 등록을 계기로 천주교 유적에 대한 시민과 학계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