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12.0℃
  • 흐림서울 9.5℃
  • 박무대전 6.4℃
  • 박무대구 4.7℃
  • 맑음울산 9.1℃
  • 박무광주 6.3℃
  • 맑음부산 11.1℃
  • 흐림고창 6.1℃
  • 맑음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6.7℃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문화

2018 씨네오페라의 첫 작품, 모차르트의 ‘돈 조반니’






()용인문화재단은 2018씨네오페라의 첫 상영작으로 잘츠부르크페스티벌에서 공연된 모차르트의 돈 조반니실황을 지난 10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상영했다.



오페라 돈 조반니는 돈과 권력을 이용해 3500여 명의 여성을 유혹하며, 인간의 욕망을 자극하고 지옥 불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은 돈 조반니의 삶을 조명한다. 바람둥이 돈 조반니는 기사장의 딸에게 반해 밤중에 기사장의 집에 침입하고 기사장과 맞닥뜨려 그를 죽이고 도망친다. 돈 조반니에게 당한 다수의 여성들은 복수의 기회를 노리는데 귀신이 된 기사장이 그들보다 앞서 돈 조반니를 찾아온다. ‘기사장 귀신은 돈 조반니에게 거짓과 사기로 점철된 바람둥이의 삶을 회개하라고 명하지만 돈 조반니는 죽음 앞에서도 회개를 거부하고 저항하며 최후를 맞는다.


다 폰테 3부작 중 가장 모차르트적인 작품이라고 평가받는 돈 조반니는 희극 오페라인 오페라 부파에 속하지만 희극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철학적 요소와 성()을 정면으로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모차르트의 아름다운 선율을 크리스토프 에센바흐가 지휘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돋보였으며 돈 조반니 역은 일데브란도 다르칸젤로가, 기사장 역은 토마시 코니에츠니가, 기사장의 딸 역은 레네케 루이텐 등이 맡아 열연을 펼쳤다.


씨네오페라의 또 다른 즐거움인 프리렉처(Pre-Lecture)는 상영 시작 전에 황지원 오페라 평론가의 해설로 진행됐다.


오는 12월까지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되는 씨네오페라는 전석 1만원이며 티켓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또는 매표소(031-260-3355/3358)에서 가능하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