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5.2℃
  • -강릉 9.5℃
  • 맑음서울 6.9℃
  • 박무대전 5.8℃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0.7℃
  • 박무광주 7.5℃
  • 맑음부산 12.2℃
  • -고창 6.1℃
  • 맑음제주 11.1℃
  • -강화 9.4℃
  • -보은 4.1℃
  • -금산 1.6℃
  • -강진군 7.4℃
  • -경주시 9.7℃
  • -거제 11.7℃
기상청 제공

뉴스

옛 경찰대~한강 자전거길 연결

오는 6월 착공… 내년 초 개통 ‘계획’



내년부터 기흥구 구성동에 위치한 옛 경찰대에서 서울 한강까지 자전거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용인시는 지난 12일 옛 경찰대 앞 기흥구 언남동 신일아파트 인근에서 마북동 연원마을 사거리까지 탄천 상류 마지막 구간(2.2㎞)에 폭 3m의 자전거도로를 올해 안에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입되는 예산은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9억 원을 포함해 총 12억 5000만원 규모다.


탄천은 기흥구 청덕동 법화산에서 발원해 성남시를 거쳐 한강으로 합류하는 지방하천으로, 현재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한강변에서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연원마을 사거리까지 42.8㎞ 구간 자전거도로와 산책길이 조성돼 있다.


올해 용인 탄천 상류 구간 2.2㎞가 연결되면 용인∼성남∼서울 강남에 이르는 자전거도로 총연장이 45㎞로 늘어난다.


시는 오는 6월 말 탄천 수질 개선을 위한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끝나면 자전거도로 설치공사를 시작하기로 하고, 이달 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낼 예정이다.


탄천 상류 마지막 구간에 자전거도로가 건설되면 용인 구성 일대에 사는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성남을 거쳐 한강까지 2∼3시간에 갈 수 있게 된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