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3.1℃
  • -강릉 31.9℃
  • 맑음서울 33.7℃
  • 맑음대전 34.8℃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34.6℃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30.5℃
  • 맑음제주 31.1℃
  • -강화 29.2℃
  • -보은 34.8℃
  • -금산 34.7℃
  • -강진군 33.7℃
  • -경주시 32.7℃
  • -거제 33.5℃
기상청 제공

뉴스

"내가 용인발전 적임자"

지방선거 후보 69명 '등록'


깨어있는 시민들 '옥석 가리기'



6.13지방선거 후보 등록 결과 용인지역에서는 총 69명의 후보가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용인시장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백군기(68)후보와 자유한국당 정찬민(60) 후보, 바른미래당 김상국(65)후보, 민주평화당 유영욱(52) 후보 등 4명이 등록했다.


총 8명을 선출하는 경기도의원 후보로는 모두 17명이 등록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8명씩 모든 선거구에 등록했고, 바른미래당은 용인1선거구 한 곳에서만 신청했다.


총 10곳의 선거구에서 26명을 선출하는 용인시의원 후보로는 48명이 등록했다. 민주당 16명, 한국당 13명, 바른미래당 10명, 민주평화당 2명, 대한애국당 3명, 민중당 1명이 등록했다. 무소속 출마자는 3명이다.


시장선거 경쟁률은 4대1, 도의원은 8.5대1, 시의원은 1.8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많은 후보가 등록한 선거구는 시의원 가 선거구로 총 8명이 등록했다. 가 선거구는 3명을 선출하는 곳으로, 경쟁률은 2.66대 1을 기록했고, 3명의 후보가 출마한 도의원 1선거구가 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선거 출마자 중 남성후보는 48명, 여성후보는 21명이 등록했다. 최고령 출마자는 시의원 아 선거구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우태주(70)후보, 최연소 출마자는 시의원 자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한도(26)후보로 나타났다.


또 지방선거 후보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한 후보는 시의원 다 선거구에 출마한 박원동(64·여) 후보로 79억 512만원을 신고했으며, 시의원 가 선거구에 출마한 이제남(62)후보가 74억 728만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선관위에 따르면 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오는 31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나설 수 있다. 선거운동 종료는 투표일 전날인 다음 달 12일 밤 12시까지이다.


후보 등록을 마치면 차량을 이용한 거리 유세나 선거공보물 발송, 선거 벽보 부착, 토론회 개최 등이 가능해진다. 앞서 예비후보 기간에 명함 배부, 선거사무소 설치 등으로 제한됐던 선거운동의 폭이 넓어지는 것이다.


이번 선거는 경기도지사, 용인시장, 경기도의원, 용인시의원, 경기도의원 비례대표와 용인시의원 비례대표, 교육감 선거가 동시에 실시돼 유권자는 총 7장의 투표용지를 받게 된다.


각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기호는 각 정당의 국회 의석수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기호 1번, 자유한국당이 2번을 받게 되며 바른미래당은 3번, 민주평화당은 4번, 정의당이 5번을 쓰게 된다. 기타 정덩 및 무소속 후보는 선관위 추첨으로 기호가 결정된다.


다만, 교육감 선거의 경우 투표용지에 기호 표시 없이, 후보자의 이름만 위에서 아래 순으로 기재하게 된다.


사전투표와 거소투표는 다음달 8일과 9일 부터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한편, 후보자들의 선거 기탁금은 경기도지사와 경기도교육감이 5000만 원, 용인시장 1000만 원, 경기도의원 300만 원, 용인시의원 200만 원 등이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