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8.9℃
  • -강릉 26.3℃
  • 맑음서울 28.3℃
  • 맑음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1℃
  • 맑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7.8℃
  • -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6.6℃
  • -강화 22.3℃
  • -보은 28.9℃
  • -금산 27.9℃
  • -강진군 30.1℃
  • -경주시 31.2℃
  • -거제 28.7℃
기상청 제공

바른당 우태주 후보, 최다 출마 ‘타이틀’
시장·국회의원 등 17년 간 6차례 출마


6.13지방선거 용인시의원 아 선거구(신봉,성복)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우태주(70)후보의 행보를 두고 지역정객들이 설왕설래.


이유인 즉, 지난 4월말까지만 해도 바른미래당 용인시장 후보 공천을 신청했던 우 후보의 선거이력이 화려하기 때문. 이에 따라 총선과 시장후보 출사표를 던졌던 사람이 굳이 시의원 후보로 나선 이유에 대해 의아하다는 분위기.


특히 우 후보의 경우 지난 17년 여간 정당을 수 차례 바꿔가며 다수의 선거에 출마했던 터라, 정객들의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는데.


실제 우 후보의 경우 지난 2002년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 경기도의원 후보로 출마해 당선된 이후 2014년 지방선거를 제외하고 모든 선거에 이름을 올렸었는데...


우 후보는 2006년 지방선거에 한나라당 용인시장 후보로 공천을 신청했고, 이어 2008년 총선에는 한나라당 용인을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공천을 신청.


이어 2010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 용인시장 후보 공천신청 한 뒤 2012년 총선에서는 용인병 선거구에 한나라당 공천에 낙천된 뒤,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고.


이후 2016년 총선에서는 정당을 옮겨 용인병 선거구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공천을 신청하기도.


결국 우 후보는 2002년부터 17년 동안 용인지역에서 총 6번의 선거에 출마하며, 지역정객 중 최다 출마자로 기록을 보유하고 됨 셈.


수지구 주민 K씨는 “경기도의원과 시장, 국회의원에 이어 시의원까지 출마한 이력은 장마다 장에 가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기록”이라며 “우 후보가 다음번에는 어떤 분야로 출마할 지 관심”이라고 비꼬기도.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