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20.4℃
  • -강릉 18.2℃
  • 서울 21.1℃
  • 대전 20.0℃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2.2℃
  • 부산 19.4℃
  • -고창 22.2℃
  • 흐림제주 23.2℃
  • -강화 20.0℃
  • -보은 19.3℃
  • -금산 18.8℃
  • -강진군 21.6℃
  • -경주시 18.4℃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뉴스

민주당 1당 독식 … 도 넘은 당 간섭 ‘원인’

지방의회 의장선거에 당직자 ‘파견’ … 당 내 자리싸움 ‘단초’

 

민주주의 원칙을 외면한 채 민주당 독식의 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 도를 넘어선 정당의 간섭이 또 다른 ‘원인’을 제공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측이 당내경선 불복 및 해당행위자 색출을 명분으로 지방의회 의장단 선거 현장에 당직자를 파견, 시의원들을 감시하는 모습을 연출했기 때문이다. 정당 관계자가 지방의회 의원들의 ‘의결권’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준 것이다.


해당행위자에 대한 ‘제명’ 등 강력한 징계를 천명한 정당의 경고가 오히려 당 내 ‘자리싸움’의 단초도 제공한 셈이라는 분석이다.


민주당 중앙당은 지난달 18일 지방의회 의장단 선거와 관련 “시·도당 및 지역위원회 관계자의 참석 하에 내부경선을 열고, 경선결과에 불복할 경우 해당행위로 규정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징계를 줄 것”이라는 지침을 발표했다.


실제 시의회 민주당 측은 지난달 29일 도당 및 지역위원회 당직자가 동참한 가운데 의원총회를 열고 이건한 의장을 당내 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민주당 측은 시의회 의장선거가 열린 지난 2일 도당 및 지역위원회 관계자를 파견했다.


이들 정당 관계자들은 의장 선거가 끝난 이날 오후 늦게까지 시의회에 머물며 의장단 선거 과정을 지켜봤다. 사실상 시의원들에 대한 ‘감시’인 셈이다.


민주당 측의 이 같은 지침은 전국 대부분의 지방의회에서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하자, 당 내 자리싸움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인 셈이다. 하지만 이 같은 지침이 오히려 용인시의회에서는 ‘독’이 된 모습이다.


당 내 경선 승리를 위해 다선의원들에 대한 ‘의장단’ 물밑 거래 확률도 높아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당 당직자들의 용인시의장 선거 감시 목적이 사실상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박남숙(4선·여)의원의 발목을 묶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면서, 다선의원들의 '자리'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수 밖에 없는 구조가 됐다는 분석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박 의원의 운신 폭이 좁아지면서, 민주당 내 ‘자리’를 염두에 둔 다선의원들의 눈치싸움도 치열해졌을 것”이라며 “이는 결국 민주당의 의장단 독식이라는 사상 초유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