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33.3℃
  • -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7.8℃
  • 구름조금대전 36.7℃
  • 구름조금대구 33.3℃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6.3℃
  • 맑음부산 33.4℃
  • -고창 33.8℃
  • 구름조금제주 30.3℃
  • -강화 33.7℃
  • -보은 35.3℃
  • -금산 36.0℃
  • -강진군 34.7℃
  • -경주시 31.9℃
  • -거제 33.7℃
기상청 제공

뉴스

“시의회 민주당 의장단 전원 사퇴하라”

한국당 시의원, "민주, 오만함 극치"

 

 

 

더불어민주당이 독식한 시의회 의장단 선거와 관련,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의장단 전원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용인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제8대 의회 의장단 2석과 상임위원장 5석을 싹쓸이 한 것에 대해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10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제대로 된 협상도 없이 독단적으로 선출을 강행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독점한 것은 18석대 11석으로 40%의 의석수를 한국당에 주신 시민들의 대의권을 무시한 오만함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의장선거 후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논의하자고 했으나 의장 선출 후에도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1석 밖에 줄 수 없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을 뿐”이라며 “이는 애초부터 협의와 소통을 통한 원구성을 할 의도가 없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민주당의 이런 폭거는 협치와 소통을 통한 지방분권 강화를 강조한 문재인 정부에게 용인시 민주당 의원 스스로가 아직 지방정부를 책임질 능력과 자질이 없음을 천망현 한편의 코미디라고 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건한 민주당 의원(의장)은 지난 6일 발송한 문자를 통해 ‘이번 원구성이 원만하게 처리되지 못한데 대해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밝혔다”며 “민주당이 진심으로 죄송하고 송구하다면 시민들게 정중히 사과하고 의장단 전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상임위 의석 배정과정에서도 조정과 협의는 사라지고 일방통행만 남았다“고 불만을 쏟아내며 민주당을 비난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의 책임은 민주당 의원 전원이 아니라 의장단과 원구성을 기획한 몇 몇 의원에게 있을 것”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은 앞으로 의회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 용인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