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29.3℃
  • -강릉 25.6℃
  • 맑음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조금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조금부산 28.4℃
  • -고창 28.3℃
  • 흐림제주 28.5℃
  • -강화 28.5℃
  • -보은 28.4℃
  • -금산 29.6℃
  • -강진군 30.3℃
  • -경주시 27.1℃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뉴스

파행 8대 시의회, 시민소통도 ‘단절’

시의원들 휴대전화번호 ‘비공개’
지난해 말 문자폭탄 의식 ‘봉쇄’
의사국 “의장단 회의 통해 검토”


# 기흥구 동백동에 거주하는 민원인 A씨는 최근 시의회 게시판에 ‘산책로 관련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해당지역 시의원들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려 했지만, 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파악할 수 없었다.

A씨는 시의회 사무국에 지역 시의원 연락처를 요청했지만, 사무국 측은 해당 시의원들에게 내용을 전달하고, 시의원이 직접 연락토록 하겠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A씨는 3일을 기다렸지만 지역 시의원으로부터 연락은 받지 못했다.


전반기 의장단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협치 노력 부족으로 파행운영 중인 제8대 용인시의회가 시민들과의 소통 창구마저 막았다는 지적을 받게 됐다.


지난 7대 시의회까지 시의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 해 온 시의원들의 휴대폰 번호를 비공개로 전환해 민원 등을 위해 시의원들을 찾는 시민들이 애를 먹고 있는 것.


시의회에 따르면 제8대 시의회 개원과 함께 그동안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 해 온 시의원 휴대전화 번호를  비공개로 했다.


7대 의회 막바지 인 지난해 말 ‘흥덕역 설치’를 두고 민원인들이 흥덕역에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에게 ‘문자폭탄’을 발송하자, 시의회 내에서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당시 시의원들은 흥덕지구 주민들에게 ‘반대의원 명단’을 제공한 시의원이 누구냐를 두고 고성이 오가는 등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뿐만 아니라 의장단 내에서는 8대 시의회부터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지 말자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상황을 겪은 시의회 사무국은 시의원들의 개인정보보호 및 유사사례 재발 방지 등을 위해 제8대 시의회 개원과 함께 시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비공개 했다.


결국, ‘흥덕역’ 문자폭탄 사태가 제8대 시의회 시민 소통 창구를 막게 된 셈이다.


그러나 시의원들의 전화번호 비공개는 ‘민의기관’인 시의회 본질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시민들이 민원 등을 위해 시의원들과 접촉할 수 있는 방법이 매우 부족하기 때문이다.


시의회 홈페이지에 개별 시의원들의 이메일과 사무실 전화번호가 공개돼 있지만, 대부분의 시의원들이 사무실에 상주하지 않을뿐더러 어르신들의 경우 인터넷을 이용한 민원 제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실제 경기도의회를 비롯한 도내 지방의회 대부분이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하고 있다.


한 초선 시의원은 “당연히 홈페이지 등에 개인전화번호가 공개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시민으로써 개인정보를 보호 받아야 하는 것은 맞지만, 민의를 부여받은 시의원은 이미 공인이기에 공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의회 사무국 관계자는 “지난해 흥덕역 사태로 인해 시의원들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해 깊게 생각한 측면이 있다”며 “의장단 회의 등에 안건으로 올리는 등 재검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