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맑음강릉 16.6℃
  • 연무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5.2℃
  • 구름조금울산 16.8℃
  • 연무광주 15.0℃
  • 맑음부산 16.5℃
  • 구름조금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4.8℃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5.9℃
기상청 제공

뉴스

백군기호, 첫 조직개편 재추진. . . 또 ‘논란’

기피업무 몰아주기·투자유치 ‘홀대’
공직사회 “과도한 시의회 개입 ‘문제’”


민선7기 백군기 집행부가 취임 3개월 만에 시 조직개편을 다시 추진한다. 당초 지난달 열린 제227회 임시회에 상정하려했지만, 자체 철회한 뒤 시의회 측 의견을 일부 수렴해 일부 내용을 재조정 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다시 상정하는 조직개편안이 그대로 통과 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공직사회를 비롯한 시의회 내·외부에서 다양한 지적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민선7기 집행부의 향후 시정 추진방향이나, 지역경제 및 100만 자족도시 기틀을 잡기위한 내실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시는 1일부터 열리는 제228회 임시회에 6과를 신설하고 150명의 직원을 늘리는 조직개편안을 상정한다.


이번 조직개편안의 골자는 △푸른공원사업소 신설 △청년담당관, 인사관리과, 평생교육과, 미래전략사업과, 동부공원관리과, 서부공원관리과 등 6개과 신설 △투자유치과 폐지다. 또 5급 사무관은 125명에서 130명으로 늘어나고 직원도 2584명에서 2734명으로 150명 증원된다.


정책기획과는 제1부시장 직속 정책기획관으로 소속된다. 또 안전건설국은 교통관리사업소 폐지에 따라 ‘교통건설국’으로 변경된다. 신설되는 ‘푸른공원사업소’에는 동·서부로 나눠 동부공원관리과 서부공원관리과가 생긴다.


당초 시 측은 지난 9월 열린 제227회 임시회에 5과가 신설되고 공직자 130명을 증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안을 올렸다.


하지만 일부 시의원들이 조직개편 내용에 반발하자, 자체 철회한 뒤 재조정했다.


문제는 조직개편안을 다시 만드는 과정에서 100만 자족도시 기능을 높이기 위한 투자유치 및 일자리 창출 부분이 과도하게 평가절하 된 부분이다.


시 측은 당초 조직개편안에 투자유치과를 그대로 존치했다. 하지만 일부 시의원들이 ‘산업단지 허가과’라며 존치에 반발하자, 2차 개편안에서 폐지했다. 전 집행부 당시 산업단지 허가 등을 주로 담당해 ‘난개발’을 초래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시 공직자들이 존치이유를 설명하려했지만, 백 시장이 공직자들을 제지하며 “시의원들의 뜻을 수용하라”고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조직개편안에 대한 공직 내부의 평가는 엇갈린다. 전 집행부 당시 해당부서가 산업단지 업무에 집중했지만,  100만 대도시 자족기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수원과 성남시 등 인근 대도시는 물론, 지방 중·소도시들도 외부 ‘투자유치’, 즉 기업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기업 및 투자유치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밀접하게 연계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용인시의 조직개편안은 투자유치과를 폐지하고 기업지원과에 ‘산업입지 팀’과 ‘산단조성팀’으로 분산 배치했다. 일자리 창출부서 역시 일자리정책과에 ‘팀’단위로 배치하는데 그쳤다.


한 다선의원은 “전 시장 당시 투자유치과가 산업단지에 과도하게 집중해 문제가 있었다면, 현 시장이 이를 바로잡으면 되는 것 아니냐”며 “국 단위로 변경해도 모자람이 없는 투자유치 업무를 팀 단위로 격하하는 것이 ‘100만 자족도시’ 및 지역경제에 유익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새로 신설되는 미래전략사업과 역시 뒷말이 무성하다. 공직 내에서는 벌써부터 ‘기피부서’로 각인됐다는 것이 공직자들의 설명이다.


미래전략사업과는 마북·구성 플랫폼시티·역세권사업·미래사업 팀 등으로 꾸려진다. 하지만 업무 내용을 살펴보면 그동안 각 부서에서 기피해 온 업무를 한 곳으로 몰아 준 상태다.


한 공직자는 “항공대 이전과 구성GTX 역세권 사업, 플랫폼시티 등은 ‘과’단위 부서가 모두 달려들어도 힘든 업무”라며 “복잡한 현안사업들을 한 곳에 몰아넣는 조직개편이 세상 어디에 있느냐”고 지적했다.


한 고위공직자는 “민선7기 출범 후 조직개편 시기가 늦어져 공직자들의 불만도 있지만, 어차피 늦어진 조직개편이라면 제대로 다시 만들어서 추진하는 것이 시와 시민을 위해 옳은 일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