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5℃
  • 흐림서울 10.9℃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9℃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7℃
  • 제주 15.1℃
  • 흐림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도시계획위 전면 개편

외부위원 90% 교체 … 백군기 식 난개발개념 ‘영향’
시, 인·허가 관련 심의위원 교체 ‘진행형’


용인지역 내 각종 개발사업 등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보여온 백군기 집행부가 대단위 도시개발사업 등을 심의하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전면 재편했다.


기존의 도로 및 교통, 공원 등 도시인프라 부족이 아닌 ‘임야 개발 및 훼손’으로 확대된 백 시장 식 ‘난개발’ 개념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용인지역 내 개발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관문이 한 층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용인시는 2년 임기인 도시계획위원 가운데 당연직을 제외한 외부위원 90%를 교체하는 등 도시계획위원회를 전면 재편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시는 이번 위원회 재편을 위해 22명이던 도시계획위원을 25명으로 늘리고 20명의 위원을 새로 선임했다.


연임된 위원은 당연직인 제2부시장과 도시균형발전실장 등 시 공무원 2명과 용인교육지원청 공무원 1명, 대학교수 2명뿐이다.


이번 도시계획위원 선임에서 시는 전문성 확대와 객관성 보강 차원에서 기존에 4명이던 당연직 시 공무원을 2명으로 줄였고 외부위원을 5명 늘렸다.


7명의 도시계획 전문가와 함께 환경, 토목분야 전문가를 보강해 민선7기 시정목표인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에 대한 힘을 실었다.


교통, 방재, 조경, 디자인, 교육 등의 분야별 전문가를 고르게 배치해 위원회가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같은 변화는 기존 도시계획 심의위원들이 개발지향적 성향의 인사로 꾸려졌다는 백 시장의 지적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전언이다.


실제 백 시장은 취임 직후 개발행위를 담당하는 시의 각종 위원회 편성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도시개발, 건축 등 개발행위 관련 인허가에선 법규 못지않게 심의와 결정을 담당하는 위원들의 의견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신임 위원들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난개발은 억제하되 정상적인 개발이 이뤄지도록 균형감각을 갖고 심의에 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기존에 56명이던 건축위원을 45명으로 축소해 정예화 하는 등 건축위원회 역시 제로베이스에서 재편한다는 방침에 따라 현재 위원 선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45명 중 당연직 시 공무원 3명과 시의원 2명을 제외한 40명의 위원을 이번 주까지 선임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경우 15명의 위원 중 당연직 시 공무원을 제외한 위촉직 위원 9명을 지난 8월 모두 교체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