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인구 103만 명 ‘돌파’ … 1년새 3만 200여명 증가

아파트값 폭등 탈서울.분당
상대적으로 집값 낮은 용인
유입인구 대부분 노인세대
기반시설.노인정책 '과제'



용인시 주민등록인구가 103만 명을 넘어섰고, 외국인 등록인구를 합한 총인구는 105만 명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인구 증가세도 다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2일 10월말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38만6759세대에 103만73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1일 100만 54명을 기록한 지 13개월 만에 충북 단양군 인구(3만333명)보다도 많은 숫자가 늘어난 것이다. 10월말 기준 인구가 3만 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군이 전라북도 무주?진안?장수 등을 포함해 17곳이나 되는 것을 감안할 때 작은 군 인구 정도가 늘어난 셈이다.


시 측은 용인지역 인구증가세가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이유에 대해 서울이나 분당 등의 아파트 가격 폭등의 여파로 높은 집값을 피해 전입하는 인구가 늘고 있는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에는 6800세대에 달하는 남사면의 남사아곡도시개발구역과 6307세대(오피스텔 1207세대 포함)에 이르는 구갈동 기흥역세권도시개발구역 등 다수 단지의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최근 주민등록 인구가 7월에 5098명 늘어난데 이어 8월 4980명, 9월 4376명, 10월 3706명이 각각 증가했다.


특히 지난 9월말 기준 외국인 등록인구가 1만7825명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외국인을 포함한 용인시 총인구는 11월중 105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용인지역 등록 외국인 인구는 최근 1년간 월평균 100여명씩  늘어나는 추세다.


용인지역 인구 증가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대형 아파트단지 등이 줄줄이 입주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인 아파트 단지는 처인구의 고림지구 4블록 등 4개 현장 3297세대와 기흥구의 하갈지구 등 8281세대, 수지구의 성복 롯데캐슬 등 7890세대 등이다.


시 집행부는 인구 증가세가 달갑지만은 않은 분위기다. 인구증가와 함께 도로 등 도시기반시설 확충이 뒤따라야하기 때문이다.


또 유입되는 인구 대부분이 생산인구보다 노령인구 수가 많은 점 역시 과제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실제 용인시 65세이상 고령인구를 생산가능인구(15~64세)로 나눈 노년부양비는 지난해 9월말 16%에서 올해 9월말엔 16.7%로 늘었다. 또 65세이상 고령인구를 14세이하 유년인구로 나눈 노령화지수 역시 같은 기간 68.6%에서 73.3%로 급증했다.


시 관계자는 “용인은 매년 지방의 작은 군 정도의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도시 규모가 빠르게 팽창하는 만큼 사회간접자본 투자수요도 급증해 특례시 지정 등을 통한 재정확대가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