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뉴스

청명센트레빌 경계조정, 6년 만에 ‘본궤도’

오는 16일 주민 공청회 … 용인 편입 수원시민 반발 ‘변수’

 


용인시와 수원시 간 갈등을 빚어온 기흥구 청명센트레빌 경계조정 문제가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용인과 수원 두 지자체가 경기도에서 제시한 2차 중재결과를 수용키로 한 후 10개월 여 만이다. 특히 청명센트레빌 학생들의 통학문제 등 경계조정 논란이 시작된 지 6년여 만의 일이다.


지난 1일 경기도에 따르면 기흥구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를 포함한 54필지 8만5858㎡와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홈플러스 인근 준주거지 39필지 4만8686㎡를 맞바꾸는 내용의 도 경계조정안에 대해 최근 두 시가 모두 찬성 의견을 냈다. 도는 이에 따라 오는 16일 해당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앞서 용인시와 수원시는 올해 초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2차 중재안을 수용하겠다는 의견을 함께 제시했지만, 지방선거 등을 거치며 시간이 지체돼 왔다.


특히 지방선거를 통해 경기도지사와 용인시장이 교체되면서 당초 합의내용이 수면위로 올라오기까지 시간이 걸렸다는 분석이다.


앞서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주민들은 지난 2012년 3월 경계조정 민원을 내 수원시 편입을 요구해왔다.


수원시 원천동과 영통동에 ‘U’자형으로 둘러싸인 청명센트레빌 아파트가 생활권은 수원인데도 행정구역상 용인에 포함돼 불편을 겪기 때문이다.


특히 초등학생들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걸어서 4분 거리(246m)의 수원 황곡초교를 두고 사고위험에 노출된 채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나 떨어진 용인 흥덕초교로 통학하는 사실이 알려지며 경계조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두 지자체와 의회, 인근 수원주민들의 이해관계가 얽히며 지금껏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오는 16일 열리는 주민공청회에서 의견 수렴이 이뤄지면 수원시·용인시의회와 경기도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대통령령 공포로 경계조정이 마무리된다.


도 관계자는 “도의 경계조정안에 대해 두 시가 모두 찬성해 공청회까지 열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내년 상반기 안에 경계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청회 과정에서 용인지역으로 편입되는 수원시민들의 반발 등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실제 용인시로 편입되는 수원시민들 중 일부는 용인시 편입 조건으로 용적율 상향 등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 관계자는 “단정적으로 약속을 할 수는 없지만, 법의 테두리 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공청회에서 용적률·건폐율 상향조정 등에 대해 공청회에서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