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8.9℃
  • 흐림서울 9.6℃
  • 대전 9.8℃
  • 대구 9.6℃
  • 울산 13.8℃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100만 도시'... 내년 중 소방서 신설

소방관 1인당 2800여명 넘어
서부지역 소방사각 해소 기대


소방서 인력 1인 당 2800여명이 넘어 신규 소방서 신설 필요성이 제기돼 온 용인지역에 이르면 내년 중 소방서 신설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에 대한 특례시도입고 함께 소방 수요에 맞춰 소방관서를 분리·신설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


소방청과 경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도 소방본부는 이르면 2019년 상반기 수원·부천·화성·용인 등 대도시에 소방서 1곳씩을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경기도 내 소방서는 34(31개 시·1곳과 성남 분당, 고양 일산, 평택 송탄소방서)이다. 이중 도청 소재지거나 인구 50만명 이상, 소방대상물 2만 개소 이상 등 기준에 따라 1급서로 분류된 곳은 수원, 분당, 부천, 안양, 안산, 용인, 평택, 화성, 김포, 일산, 의정부, 남양주, 파주, 포천 등 14곳이다.


이들 지역 중 소방서 하부조직인 119안전센터를 7곳 이상 둔 소방서는 수원·부천·용인·안산·남양주·화성·파주·포천 등 총 7곳으로 소방서 분리·신설이 시급한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용인지역의 경우 도 내 인구 100만 이상 지자체 면적이 성남시 141k, 고양시 268k인 점을 감안할 때 성남의 3.5, 고양시의 2배 이상인 지역을 소방서 한 곳이 담당하는 상황이다. 용인시 면적은 서울시의 98%수준인 591k규모다.


무엇보다 관할지역 면적이 넓다보니 처인구 역북동에 위치한 용인소방서에서 수지구 동천동까지의 출동시간은 평균 63분이 소요 돼 초동대응 및 골든타임 논란이 끊이지 않아왔다.


수지 등 서부지역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할 경우 도 재난안전본부 차원에서 광역대응체제에 돌입하지만, 현장을 지휘해야 할 용인소방서 출동이 늦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소방인력 1인당 담당인구 수 역시 2800여 명으로, 성남시(2330)와 고양시(2290)명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특히 광교신도시와 흥덕지구, 서천지구 등 도시화가 이뤄진 지역을 중심으로 소방대상시설이 급증하고 있어 소방서 신설이 매우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1개 도시에 복수의 소방서 조직이 운영될 경우 기존 소방서장 계급을 소방준감으로 유·격상하고, 신설 소방서장의 계급은 소방정으로 둬 경찰의 경무관 중심서장 제도와 유사한 중심서개념을 도입할 예정이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지난 2016년부터 예산 1527억 원을 투입해 화재·재난 발생시 출동 시간을 단축하고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센터 32곳 추가 설치를 진행 중이다.


올해까지 총 14곳이 신설될 예정이며, 2019년부터 2022년까지 18곳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지방소방기관 설치에 관한 규정에 따른 경기도 소방서의 법정기준 대비 적정 수는 총 42개 소방서이고, 센터 수도 인구기준으로는 534개소라며 관서 신설과 더불어 부족한 인력도 충원해 도민에게 양질의 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