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8.9℃
  • 흐림서울 9.6℃
  • 대전 9.8℃
  • 대구 9.6℃
  • 울산 13.8℃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시, 국공립유치원 이용률 '도내 최저'

21개 시민사회단체, 시민연대 발족…국공립유치원 확대 ‘요구’



용인시 주민들이 국공립 유치원 확대와 박용진 3법의 국회 통과를 강하게 요구했다.


용인교육시민포럼 등 용인지역 21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달 28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용인 유아교육 공공성 확대를 위한 시민연대’를 발족하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구 100만 용인시에 단설유치원은 단 한곳 뿐인 것을 비롯해 국공립 유치원도 다른 시에 비해 터무니없이 적다”며 “밤새 줄을 서서 유치원을 지원해야 하는 고통을 언제까지 감내하라는 것이냐”며 토로했다.


이어 “용인시 유아교육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박용진 3법이 반드시 통과되야 한다”며 “사립유치원도 ‘처음학교로’와 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에 적극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에는 단설유치원 한 곳을 포함해 병설 등 국공립유치원 95곳, 사립유치원 77곳이 운영 중이다.


원아수 역시 국공립 유치원이 167개 학급에 2994명이 다니는 반면 사립유치원은 794개 학급에 1만 4562명이 재원 중으로, 국공립 재원율이 고작 17%에 불과해 다른 지자체보다 열악한 상태다.


또 온라인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학교로’의 사립유치원 이용율 역시 16.9%(77곳 중 13곳)로, 현재까지도 많은 유치원에서 내년도 원아모집 계획 발표를 미루면서 학부모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용인의 유아교육 환경은 절대적으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도내 인근 지자체들의 단설유치원이 8개 혹은 7개에 이르고 있는 데 비해 용인시는 단설유치원이 단 한 곳밖에 없다는 것은 용인 유아교육의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국회와 도 교육청 등에 △용인지역 국공립 취원율 40% 확대방안 △용인지역 모든 사립유치원들의 ‘처음학교로’가입 및 ‘에듀파인’ 도입 △박용진3법의 조속한 통과 등을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사립유치원 비리사태를 겪으면서 결성됐으며 용인교육시민포럼, 용인시마을네트워트, 용인녹색당 등 20여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