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8.9℃
  • 흐림서울 9.6℃
  • 대전 9.8℃
  • 대구 9.6℃
  • 울산 13.8℃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뉴스

흥덕역 이어 도서관 까지… 영덕동 특혜 ‘논란’

용인, 도서관 편중 ‘심각’… 주민 요구에 도서관 설립 ‘계획’
수지구, 7만 5000명 당 1곳… 영덕동은 1만 5000명 당 1곳


시민들의 문화·복지 시설로 도서관 건립 요청이 이어지는 가운데, 용인지역 내 도서관 설립계획이 특정 지역에 지나치게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가 도서관 건립계획 기준을 인구 4만 5000명 당 1곳으로 정해 놓고도, 일부 시의원과 주민들의 민원이 이어지는 특정지역에 총 3곳의 도서관 설립을 계획하고 있는 것.


시의회와 시 도서관 사업소 등에 따르면 시는 오는 4일 예정된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기흥구 영덕동 127번지 일대 문화시설(도서관) 설립 계획안을 상정했다.


시에 따르면 해당 도서관 설립 계획은 정찬민 시장 당시인 지난 4월 이 지역 주민들의 집단민원으로 인해 추진됐다.


당시 주민들은 “주거지역 인근에 산업단지와 대형 중고차 매매단지 등이 들어서 주거환경이 훼손됐다”며 도서관 설립을 요구했다.


결국 지방선거를 앞둔 시 집행부 측이 주민들의 민원을 이유로 도서관 설립 요구를 받아 준 셈이다.


문제는 기흥구 영덕동에 이미 1곳의 도서관이 있고, 추가로 1곳의 북 카페가 예정돼 있다는 점이다.


도서관사업소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에는 17곳의 도서관이 운영 중이고, 오는 2025년까지 7곳의 도서관 건립계획이 수립돼 있다.


예정된 도서관이 모두 설립되더라도 기흥구 마북동과 상하동, 수지구 죽전2동과 상현2동, 처인구 동부동과 원삼·백암면의 경우 도서관이 없는 지역으로 남게 된다.


그러나 영덕동의 경우 현재 흥덕도서관이 운영 중이고, 이번에 상정된 도서관 설립계획 부지 인근에 북 카페 건립이 예정돼 있다.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다. 시 측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도서관 설립 기준조차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2016년 문화체육설치기준 수립 용역을 통해 인구 4만5000명당 1곳의 공공도서관을 설치하는 방침을 세웠다.


10월 말 현재 영덕동 인구는 4만 4000여 명으로, 이번 도서관 설립계획이 승인될 경우 총 3곳의 도서관 연관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인구 1만 5000여 명 당 1곳인 셈이다.


반면, 인구 36만 명의 수지구의 경우 현재 3곳의 도서관이 운영 중이다. 오는 2025년까지 설립 예정인 동천동과 성복동 등 2곳의 도서관이 추가된다 해도 7만 2000명 당 1곳인 상황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한 시의원은 “주민들의 집단민원과 시의원의 입김으로 주민 편의시설이 건설된다면, 앞으로 이렇게 하지 않을 지역이 어디 있느냐”며 “흥덕역에 이어 도서관 편중까지, 사실상 영덕동에 대한 ‘특혜’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도서관사업소 관계자는 “공공도서관 신설이 계획된 곳은 문화시설이 부족해 주민들의 확충 요구가 지속돼 온 곳이어서 검토가 시작됐지만, 아직 도시계획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