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8.9℃
  • 흐림서울 9.6℃
  • 대전 9.8℃
  • 대구 9.6℃
  • 울산 13.8℃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문화

석성산 봉수터 실체 드러났다

2차 발굴조사... 연조 2기 평면 원형 할석 쌓아 조성



석성산 봉수터(처인구 포곡읍 마성리 산77-33 일대) 2차 발굴조사에서 봉수터 내 연조의 규모 등이 확인됐다.


석성산 봉수터는 ()한양문화재연구원이 지난 4월 실시한 1차 조사 결과 조선시대 중요 봉수대로 제례지로 이용됐을 가능성 등의 문화재적 가치가 확인된 바 있다.


석성산 봉수대는 밤에 봉화를 올리거나 낮에 연기를 피워 신호를 보내는 아궁이굴뚝시설인 연조 5, 봉수대 방어를 하는 방호벽, 건물지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 10월부터 시자한 2차 발굴조사에선 수목 교란으로 내부조사를 하지 못했던 연조 2기를 비롯해 주변 건물지와 방호벽에 대해 추가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연조 2기는 평면 원형으로 할석을 쌓아 조성됐고 내부에서 목탄이 확인됐다. 건물지는 길이 300cm, 너비 200cm 규모 2칸 건물이 자리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주변서 다량의 목탄이 확인됐다. 또 내부 온돌시설이 없는 것으로 보아 봉수군의 거주시설이 아니라 연료창고 건물로 추정됐다.


방호벽은 자연 암반 사이에 할석을 채우는 방식으로 자연지형을 최대한 활용해 축조됐음이 확인됐다.


용인시 문화재팀은 석성산 봉수터는 성남 천림산 봉수, 고양 독산 봉수에 이어 경기도 내에서 연조 5기가 모두 확인된 세 번째 봉수터라며 경기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동백도서관 뒤에서 석성산으로 오르는 등산로 상 석곽묘에 대해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긴급발굴조사를 한 결과 길이 약234cm, 너비 약160cm의 직사각형(세방장형) 벽석과 바닥석 일부 등을 확인했다. 이에 석곽묘의 현장을 보존하고 주변에 안내판을 설치해 등산객이나 탐방객에게 역사교육자료로 활용되도록 할 방침이다.<용인신문 - 박숙현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