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2.5℃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2.1℃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뉴스

처인구, 생활쓰레기 수거·단속 ‘강화’

신·구도심 쓰레기 민원 ‘골머리’ … 용역 외 직접수거 ‘도입’



구도심과 역북지구 등 상업중심 지역에 방치된 생활쓰레기 민원이 이어지는 가운데, 처인구가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처인구는 지난 6일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 용인중앙시장과 역북지구 등 도심 청소취약지구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용역업체 수거와 별도로 직접 수거를 하는 등 개선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요원을 확대 배치하고, 이동식 CCTV를 통한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도 강화키로 했다.


처인구 측의 이 같은 대책은 중앙시장 등 구도심과 새로운 상업중심지역으로 떠오른 역북지구 내 쓰레기 수거 용역업체가 재활용품과 일반 쓰레기 등으로 각각 나뉘어 있어, 한꺼번에 수거될 수 없기 때문이다.


각 업체들이 관련 쓰레기 등을 따로 수거하면서 나머지 쓰레기가 늘 방치되는데다, 수거 후에 배출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는 것.


구청은 기존에 계약한 용역업체의 수거와 별도로 구 소속 환경미화원을 동원해 용인중앙시장과 역북지구 등 도심에서 모든 종류의 쓰레기·재활용품 등을 하루 1~2차례 일괄 수거키로 했다.


또 5톤 수거차량을 가득 채우고도 남는 생활폐기물이나 재활용품은 용역업체에 수거를 이관하는 등으로 처리키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2명인 환경감시원을 6명으로 늘려 3월부터 10월까지 쓰레기 무단투기가 상습적 지역에 대한 현장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행정력을 총동원해서라도 도심 쓰레기 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며 “깨끗한 환경을 유지하려면 쓰레기 배출시간 준수나 무단투기 근절 등 주민들의 협조도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