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동두천 15.3℃
  • -강릉 22.3℃
  • 흐림서울 16.4℃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22.2℃
  • 울산 21.0℃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9.8℃
  • -고창 14.8℃
  • 제주 16.0℃
  • -강화 16.4℃
  • -보은 16.5℃
  • -금산 15.3℃
  • -강진군 16.1℃
  • -경주시 20.3℃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종합

용인대 박선경 총장, 한국 스포츠 교육 우수성 알려

전 러시아 현대 스포츠 문화 컨퍼런스 참석, 기조연설






용인대학교(총장 박선경)는 지난 22일 러시아 극동지역 하바롭스크에서 열린 전 러시아 현대 스포츠 문화 컨퍼런스에 박선경 총장이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극동지역 13개 대학의 교수 및 학생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 총장은 조용철 무도대학장, 허욱 대외협력실장, 조인철 유도경기지도학과장, 김종길 태권도학과 교수와 함께 참석했으며 한국 스포츠교육의 우수성을 알리고 스포츠와 문화예술 교류를 통한 양국 간의 우호 증진 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박 총장은 아시아 극동지역에 위치한 교육기관의 연대를 통해 양국과 세계 스포츠 문화의 발전과 확산에 힘쓸 것을 약속해 러시아 스포츠인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올림픽 메달 48개를 배출한 스포츠명문 용인대학교는 지난 1990년대부터 러시아와의 협력을 추진해 왔으며 2010년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현 러시아 대통령에게 명예박사를 수여한 바 있다.


이번에 컨퍼런스를 개최한 극동체육문화대학(총장 갈리친 세르게이 빅토르비치)은 올림픽 메달 15개를 배출한 러시아 스포츠 명문으로 용인대학교와는 2014년부터 자매결연 관계에 있다.


용인대학교 관계자는 추후 러시아와 함께 엘리트 체육과 생활 체육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학술 및 선수 교류, 도핑 금지 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 연구, 올림픽 역사와 정신에 대한 공동수업 개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민간 외교를 통한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 증진과 건전한 스포츠 문화 확립을 위해 활약할 것이라고 말했다.<용인신문 - 박기현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