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8 (화)

  • -동두천 13.9℃
  • -강릉 20.6℃
  • 흐림서울 15.3℃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13.8℃
  • 흐림부산 18.6℃
  • -고창 13.5℃
  • 흐림제주 16.3℃
  • -강화 16.0℃
  • -보은 14.8℃
  • -금산 13.8℃
  • -강진군 15.3℃
  • -경주시 20.1℃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수원과 경계조정 협약 … 정체성 시비

손해보는 경계조정에 들러리까지, 비판여론 확산


# 내무과장 김학영 도에서 수원시로 편입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이유는 첫번째 교통이 수원시로 편입하는 것이 편리하다는 것과 둘째 영덕리와 용인의 군청소재지와의 거리 등이 수원시로 편입하는 것이 편리하다는 판단이다.”

의장 이정문 과장님 얘기는 수원시로 우리 영통지구가 편입되는게 타당하다는 이야기인가? 분명히 답변하라

내무과장 김학영 그곳은 수원시도시계획에 편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의장 이정문 영통지구도 수원시도시계획으로 가야된다는 것인가?”

내무과장 김학영 .”

박용중 의원 역대 용인군이 고삼면을 안성군으로 뺏겼고, 수지면 이의리 하리 등 원천유원지 전체도 수원시에 뺏겼다. 또 영통지구지구까지 준다면 우리 용인군은 점점 축소될 것이다.”

김대숙 의원 도가 교통문제, 군청소재지 문제, 인접면적이 수원시에 가깝다, 생활권이 수원이다 등의 논리로 용인군 땅 일부를 수원시로 편입시켜 달라고 하는 것은 상당히 불쾌한 처사다. 이 정도의 근거로 용인군의 20만평 이상을 수원시로 편입해 달라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

 


지난 19941014일 열린 제29회 용인군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속기록이다. 당시 군의회는 용인시 영덕리 영통지구토지 20여 만평을 수원시에 편입하는 것을 골자로 군 집행부가 상정한 지방자치단체구역변경안시의회 의견청취를 했다.


시에 따르면 관선 자치단체장이던 당시에는 시·군간 경계조정에 대해 광역지자체인 경기도가 실제적 권한을 갖고 경계조정을 진행하되, 지방의회 의견청취 및 의결을 거쳐야 했다.


사실상 상급기관인 도에서 시`군 간 경계를 주도한 셈이다. 당시 경기도는 현재 수원 영통지구인 기흥읍 영덕리 일대 토지 20만 평과 화성군 토지 768000여 평을 수원시에 편입토록 했다. 이후 수원시는 영통지구개발사업을 진행했다.

 

최근 용인시와 수원시가 체결한 기흥구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인근 부지 경계조정 업무협약을 두고 공직 내부는 물론 지역사회 내 뒷말이 무성하다. 수원시 측 정치적 쇼에 들러리가 됐다는 지적이다.


기형적인 시 경계로 인한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문제가 해결된 것은 환영하지만, 수원시 측이 요청한 협약까지 체결한 것은 지역 정체성을 감안하지 못했다는 목소리다.


백군기 용인시장과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18용인시-수원시 행정구역 경제조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두 시는 수원시 원천동 42번 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42619와 용인시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대 85961를 맞교환하기로 했다.


경계조정이 확정되면 용인 영덕동의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일대가 수원시로, 수원 원천동 182-1일대가 용인시로 각각 편입된다.


수원시와 용인시의 경계조정 문제는 2012년 이 아파트의 초등학생 학교배정 문제로 시작됐다.


수원 원천동·영통동에 'U'자형으로 둘러싸인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초등학생들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걸어서 4분 거리(246)의 수원 황곡초교를 두고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나 떨어진 용인 흥덕초교로 통학해야 했다.


주민들과 용인시는 그동안 경기도와 도 교육청 등에 학구조정 등을 건의했지만, 수원시와 해당지역 초등학교 학부모들의 반대로 성사되지 못했다.


시에 따르면 협약 등에 따라 수원시에 편입되는 ‘U'형 부지는 당초 지난 1994년 경기도 주관으로 용인시 영덕리 지역 20만 평을 수원시에 편입하며 용인지역에 남겨진 지역이다.


결국, 25년 전 경기도에 의해 일방적으로 수원에 편입되지 않았던 지역까지 수원시에 넘어간 셈이다.


공직사회와 지역사회는 이번 경계조정에 대해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면서도 백 시장과 염 시장 간의 협약식에 대해서는 곱지 않은 시선이다. 그동안 현 영통지역을 비롯해 광교지구에 포함된 이의동과 하동지역은 물론 구 원천유원지도 도 차원의 일방적 경계조정으로 수원시에 편입됐기 때문이다.


한 시의원은 시의회 역시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경계조정안을 승인했지만, 시 집행부가 원시 측의 자화자찬 식 협약식까지 동참한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백 시장이나 시 공직자들이 지역 정체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