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흐림동두천 9.2℃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9.8℃
  • 맑음대전 9.0℃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12.3℃
  • 흐림광주 10.2℃
  • 흐림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8.1℃
  • 제주 13.9℃
  • 흐림강화 7.3℃
  • 맑음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11.2℃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뉴스

시,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광역화 참여 ‘논란’

안정적 처리시설 필요… 시의회, 비용대비 실익 의문
시의원들 “자체증설·주민 지원확대가 정답” 지적

[용인신문] 지난해 기흥구 플랫폼시티 내에 추진했던 300톤 규모의 쓰레기 소각시설 건설 계획을 백지화 했던 용인시가 인근 광주시 및 하남시와 함께 ‘광역 소각시설’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2035도시계획상 필요한 용인지역 소각시설 용량확보를 위한 방안이라는 입장이지만, 시의회 측은 부정적인 입장이다.

 

쓰레기 소각시설의 용인지역 신규 건설 등에 따른 주민반발 등을 회피하기 위한 대안이란 점은 공감하지만, 운영비용이 과다하게 지출된다는 이유에서다.

 

시는 이달 초 열린 시의회 월례회의에 광역화 소각시설 설치사업 참여 계획을 보고했다.

 

시에 따르면 광역화 소각시설은 용인사 광주시, 하남시와 함께 곤지암에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 종합폐기물 처리시설 설치사업에 20%의 지분을 참여하는 것이 주 골자다. 이를 통해 하루 50톤 규모의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

 

현재 용인지역에는 처인구 포곡읍 금어리 용인환경센터에 300톤, 수지구 풍덕천2동 수지환경센터에 70톤 규모의 소각시설을 운영 중이다.

 

용인지역에서 하루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은 총 하루 평균 생활폐기물 290톤, 대형폐기물 50톤 등 총 340톤 규모로, 숫자상으로는 처인구와 수지구에 운영 중인 소각시설로 처리 가능한 수준이다.

 

하지만 두 곳의 소환경센터 시설이 노후돼 처리효율이 80%밖에 안되고 있어 하루 평균 40톤규모의 생활폐기물은 외부에 위탁해 처리하고 있다. 외부업체 위탁 처리비용은 연간 45억 여원 수준이다.

 

이날 시 측은 비용측면에서 볼 때 자체 증설이 효율적이지만, 자체 증설에 따른 행정적인 절차 이행과 해당 지역주민과 갈등에 따른 사업기간 등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며 광역화사업 참여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시의원들은 부정적인 입장이다. 광역화 사업 참여시 생활폐기물 운송비용 등 연간 5억원의 비용이 더 발생하기 때문이다. 20년 간 운용할 경우 100억 원이 더 소요되는 셈이다.

 

가장 큰 문제는 광역화사업에 참여하더라도, 자체증설은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용인시 ‘2035년 도시기본계획’상 필요한 쓰레기 소각시설은 총 700톤(ton)규모다. 현재 시에서 운영 중인 370톤과 플랫폼시티 내에 계획 중인 30톤 규모의 소각시설을 제외하면 추가로 300톤 규모의 소각시설 증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결국 광역화 사업에 참여하더라도 최소 250톤 규모의 소각시설 증설이 필요한 것.

 

시의원들은 “어차피 자체증설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자체증설을 추진하되, 주민들에게 광역화 사업에 소요 될 추가비용을 기금 등으로 지원하는 것이 더 효율적인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시 측은 자체증설과 함께 광역화 사업에 참여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광역화 참여가 자체증설과 비교해 연간 5억 원이 더 들어가지만 향후 20년간 안정적인 폐기물처리 기반 구축 등 종합적인 검토 결과 광역화 소각시설 설치사업 참여가 더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무엇보다 주민 갈등이 예상되는 자체증설이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처리시설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