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9℃
  • -강릉 18.6℃
  • 연무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4.2℃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1.3℃
  • -고창 23.7℃
  • 맑음제주 25.9℃
  • -강화 21.8℃
  • -보은 24.4℃
  • -금산 26.0℃
  • -강진군 23.9℃
  • -경주시 22.3℃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자치

투표는 주권행사의 첫걸음이다

6.13 지방선거 기획특집


투표는 주권행사의 첫걸음이다

김종경(용인신문 발행인/대표기자)








투표는 주권행사의 첫걸음이다

김종경(용인신문 발행인/대표기자)


6.13 지방선거일이 다가왔습니다.

 

이번 선거는 남북,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전 세계적 대형뉴스에 묻혀 의미가 퇴색면도 없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과연 민주당이 사상 최대의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예상이 현실화될지, 아니면 기울어진 운동장에 대한 민심의 견제가 작동할지 매우 궁금한 게 사실입니다.

 

유권자들은 후보 선택기준을 묻는 설문에 인물, 공약, 정당 순으로 결정한다고 응답합니다.

그러나 막상 투표장에 가면 설문 응답과는 정반대로 투표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물론 인물에 대한 평가는 기준에 따라 다릅니다. 제한된 정보와 선거공보만으로 인물을 올바로 평가하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평가에 있어 참고사항일 뿐입니다.

 

거대 정당의 후보라면 일단 신뢰도가 더 높아지는 것이 엄연한 정치현실입니다.

공약이 구체적이고 지역현안을 담고 있는 경우 호감도가 높아지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문제는 인물을 평가함에 있어 기준이 형식적이거나 다분히 주관적이기 때문에 선택이 어렵습니다.

대부분의 유권자는 학력과 경력을 보고 인물 평가의 기준으로 삼습니다. 학력과 경력은 참고 사항일 뿐 절대 평가 기준은 아닙니다.

후보자의 삶의 궤적을 제대로 보자면 납세와 병역, 전과 또는 어떤 직업을 갖고 살아왔나를 살펴보는 것이 우선입니다.

 

후보를 놓고 비교하기 어렵다면 실현성 없는 공약을 내건 후보부터 제외해 나가는 것도 한 방법일 것입니다.

 

유권자 여러분!

지방자치의 본령은 생활정치입니다. 중앙정부나 추진할 수 있는 거대공약은 실현가능성이 낮은 공수표와 같습니다.

자치단체가 당연히 해야 할 일과 주민생활과 직결된 공약이 실현 가능성이 높습니다.

 

용인시의 경우 경전철 건설로 인해 시재정이 파산지경에 이른 경험을 갖고 있고, 난개발에 따른 후유증이 현재 진행형입니다.

 

주민자치의 실현은 직접 민주주의를 꽃피우는 지름길입니다.

 

주민자치는 의사결정의 민주화와 집중화를 통해 완성될 수 있습니다.

 

용인시민 부터 한 차원 높은 지방자치 실현에 앞장섰으면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결국 투표율이 관건입니다. 최소한 60퍼센트의 투표율은 넘어야 선거의 적법, 정당성과 함께 선출될 일꾼들에게 정통성이 부여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올바른 가치관과 역량을 가진 인물을 선택해야 합니다.

 

용인시민 여러분!

6.13지방선거, 절대 소중한 주권을 포기하지 마십시오.

선거가 복잡한 만큼 공보물이라도 꼼꼼히 챙겨보시고, 투표장으로 가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유권자 여러분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합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