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1 (화)

  • 흐림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5.8℃
  • 흐림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26.8℃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5.1℃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4.9℃
  • 맑음제주 27.4℃
  • 흐림강화 24.8℃
  • 구름조금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5.1℃
  • 구름조금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 정동영 의원이 민주평화당 대표로 선출되었다. 그는 2007년 제17대 대통령 선거에서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로 출마했다. 손학규 이해찬과 경선을 벌인 끝에 후보가 되었으나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에게 531만여 표차로 참패했다. 다음해 제18대 총선에서 전주 덕진선거구에 출마하여 당선되었고, 19대 총선에서는 서울 동작을 선거구로 차출되어 정몽준 후보와 대결했으나 대패했다. 정동영의 정치생명은 끝난 것으로 보였다. 그는 재기하기 위해 고향인 전북 순창으로 낙향했고, 안철수의 국민의 당으로 전주 덕진선거구에 출마해 정계복귀에 성공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안철수 국민의 당은 호남을 석권했다. 19대 대선에서는 전세가 역전되어 안철수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압도되었다. 현재 상황에 기초하면 21대 총선에서 정동영이 당선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국민의 당이 갈라지면서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의원들이 창당한 민주평화당은 14석의 원내 비교섭 단체이다. 당장 현행 선거법으로 총선이 치러진다면 민주평화당은 호남에서 한 두석을 건지면 다행일 것이다. 비록 미니정당 지역정당이지만 정동영이 민주평화당 대표가 되었다는 것은 향후 정치지형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임을 예고하는 대목이

만평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