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0.5℃
  • 박무서울 -5.2℃
  • 박무대전 -2.3℃
  • 박무대구 -2.5℃
  • 연무울산 0.8℃
  • 박무광주 2.3℃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만평


만남

더보기

기획

더보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집
[용인신문] 순국선열일 추계리 영화지에서 굴욕의 역사를 반추하다 추계리 송병준 별장에서 국치를 기억하다 11월 17일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으려다 희생된 순국선열들을 기린지 80회가 되는 날, 용인의 항일의병들과 선량한 농민들의 피눈물이 배어 있는 용인 처인구 양지면 추계2리 송병준의 옛 별장터를 찾았다. 이완용과 함께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친일파 거두인 송병준(宋秉畯, 1858~1925)의 99칸짜리 별장은 어느새 온누리세계선교센터의 거대한 콘크리트 건물로 탈바꿈되었다. 나라를 팔아 온갖 권세를 누렸던 그의 솟을대문과 1891년 건축 당시 길가에 심겨진 고목과 석물들도 사라진 지 오래이다. 함경남도 장진이 고향인 송병준에게 양지면 추계리는 어떤 역사적인 장소일까. 도둑질과 비렁뱅이로 떠돌던 그를 서울로 불러들인 이는 민씨척족의 세도가인 민태호 즉, 민영환의 양아버지였다. 천하지만 영악했던 그에게 애첩을 돌보게 하면서 민영환의 식객이 된 송병준은 무과에 급제해 수문장과 사헌부감찰 등에 나가게 된다. 1882년 임오군란 무렵 군인들이 개화세력을 공격하였을 때 송병준도 겨우 목숨을 부지하였다니 일찍이 매국행각이 알려진 모양이다. 송병준은 일본 부인과 자녀를 집에 숨

탐방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용인TV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국민연금

더보기
끊임없는 노력으로 청렴생태계 조성
[용인신문]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전체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부패방지 시책을 평가한다. 지난 2002년부터 매년 공공공기관의 반부패 활동노력과 성과를 평가하는 이 제도는 국가 및 공공의 반부패 청렴실천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으로 현대 사회의 가장 중요한 당면과제임과 공공기관의 청렴 및 그 노력의 중요도를 나타내고 있다. 청렴(淸廉)은 사전적으로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이라 정의하고 있다. 과거나 현재의 중요한 의제로 조선시대엔 ‘청백리’ 제도를 통했고 현 정부에서는 대한민국 청렴로드맵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 법) 등을 통해 청렴실천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국민연금공단은 임직원의 비리나 부패행위를 24시간 익명으로 제보할 수 있는 ‘레드휘슬 헬프라인’ 운영과 전사적으로 내부직원 청렴교육을 통해 자체 청렴활동을 강화해왔다. 또 구성원의 반부패인식 제고 및 청렴 문화 확산을 위해 9월을 청렴의 달로 운영하고 청렴시민감사관 감사 참여 및 제도개선 권고사항을 적극 수용하는 등 청렴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협력형 부패방지체계를 강화했다. 그 결과 국민연금공단은 앞서 말한 국민권익위원회가 평가하는 ‘

건강보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