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5.7℃
  • 박무서울 18.2℃
  • 박무대전 16.7℃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7.2℃
  • 맑음부산 18.1℃
  • 구름조금고창 15.4℃
  • 흐림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4.1℃
  • 구름조금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3.0℃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난개발로 신음 중인 처인구

 

[용인신문] 기자는 용인 처인구에서 반세기를 넘게 산 토박이다. 태어난 집에서 지금까지 대를 이으며 살고 있다. 친구들은 대부분 고향을 떠났고, 남아있어도 주거지를 옮겨 산다. 농촌에 아직 사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고향이자 농경 정서가 맞아서다.

 

그런데 요즘 시골 마을에도 혼자 사는 노인들이 많다. 신축 전원주택도 1~3인 가구들이다.

 

‘경기도 1인 가구 실태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보면 전국의 1인 가구 비중은 29%다. 10가구 중 3가구가 혼자 산다. 용인시는 41만 5797세대 중 1인 가구 비율이 22%(9만 156세대)다. 전국 평균치보다는 낮지만 매년 증가추세다. 이 같은 현상은 임대주택 입주조건 완화 등 주택 안정성 때문이란다.

 

수도권 위성도시들이 다 비슷하지만, 용인시는 더 빠르고 많은 변화를 거듭해오고 있다. 인구 증가만 보더라도 30년 전보다 약 90만 명 이상이 증가했다. 무엇보다 용인시 지도가 확 바뀌었다. 오래된 골프장과 큰 저수지 몇 개 빼고는 다 바뀌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로망도 경부·영동고속도로를 제외하면 다 새롭게 신설, 확장되었다고 보면 된다. 각종 도로와 전철망까지 합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다.

 

용인(龍仁)이란 지명이 생긴 지 600년이 넘었다. 하지만 자연마을에서 공동주택 중심의 신도시로 변한 시간은 불과 30년 안쪽이다.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빠르게 급변했고, 앞으로도 더 많은 변화할 것이다.

 

문제는 도시가 인구 증가와 난개발에 집중되어왔다는 데 있다. 게다가 신공동체는 정주의식보다는 부동산 가치에 따른 집단이기주의가 애향심처럼 작동한다. 단순한 예로 기흥구 분구 논란에서도 볼 수 있다.

 

가장 심각한 것은 용인시 면적의 80%대에 육박하는 처인구의 황폐화 현상이다. 전형적인 농촌 지역이 어느새 난개발화 되어가고 있다. 임야와 농지 곳곳에 대형 물류시설(창고)들이 들어섰거나 공사가 진행 중이다. 물류시설은 숫자로만 봐도 경기도에서 1위다.

 

게다가 처인구 구석구석에서는 허구한 날 도로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유는 도시계획도로망이 미비한 상태에서 크고 작은 개발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지금도 70~80년대 새마을운동을 하면서 만들어졌던 농로 길이 부지기수다. 특히 토지주가 바뀌면서 기존 농로 수준의 도로들이 사유재산권 행사로 분쟁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행정력의 손길은 전혀 미치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도시계획도로망이 생겨야 하지만 예산 부족 등으로 10~20년 이상 미뤄진 곳들이 태반이다. 난개발의 후유증으로 그토록 몸살을 앓았으면서도 대책이 없어 보인다. 아무쪼록 이번 4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은 용인시의 미래인 처인구가 난개발로 신음 중임을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