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30.9℃
  • 구름조금서울 31.2℃
  • 구름많음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많음울산 30.1℃
  • 흐림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8.7℃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9.8℃
  • 구름조금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죄책감ㅣ최지인

죄책감

           최지인

 

너와 손잡고 누워 있을 때/ 나는 창문에서 뛰어내리는 한 사람을 떠올렸다// 이 세계의 끝은 어디일까/ 수면 위로 물고기가 뛰어올랐다// 빛바랜 벽지를 뜯어내면/ 더 빛바랜 벽지가 있었다// 선미에서 네가 사라질까봐/ 두 손을 크게 흔들었다// 컹컹 짖는 개를/ 잠들 때까지 쓰다듬고// 종이 상자에서/ 곰팡이 핀 귤을 골라내며// 나는 나를 미워하지 않는다/ 기도했었다// 고요했다/ 태풍이 온다는데//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최지인은 1990년 경기도 광명에서 태어났다. 2013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는 『나는 벽에 붙어 잤다』가 있다.

「죄책감」은 너와 손잡고 있는 것이 죄책감이고 이 세계의 끝을 생각하는 게 죄책감이고 오래된 벽지가 죄책감이고 선미에 선 너를 보는 게 죄책감이고 개를 쓰다듬는 게 죄책감이고 곰팡이가 핀 귤을 골라내는 게 죄책감이고 나를 내가 미워하지 않는 게 죄책감이고 기도 하는 게 죄책감이고 고요한 게 죄책감이다. <창비> 간 『일하고 일하고 사랑하고』 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