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9.2℃
  • 흐림광주 6.8℃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2.9℃
  • 흐림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0℃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사회

소비자물가 6%↑… 월급빼고 다올랐다

농산물·석유류·전기·가스·수도 등
자고나면 껑충… 서민들 부담 가중
하반기 8%까지 상승 전망 ‘먹구름’
생활물가지수도 무려 7.4% 치솟아

[용인신문]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를 기록하며 서민 경제에 비상등이 켜졌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에너지·원자재 가격 등이 계속 급등하는 가운데 농·수·축산물 가격도 오름세가 확대되며 전월(5.4%)보다 상승 폭이 커진 것. 특히 장바구니 물가로 불리는 생활물가지수는 7.4%까지 치솟으며 서민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 5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22(2020=100)로 전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

 

이는 전월(5.4%)보다 상승폭이 0.6%포인트 더 커졌으며 외환위기였던 지난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외환위기 당시 환율이 치솟으면서 원자재 중심으로 수입 비용이 증가했는데, 그때 버금가는 수준으로 물가 상승세가 가팔라졌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4월~9월 6개월간 2%대를 기록하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5개월 연속 3%대를 기록했다. 이어 3월(4.1%), 4월(4.8%)은 4%대, 5월(5.4%)에는 5%대를 기록하더니 지난 6월에는 6%마저 넘어섰다.

 

역대급 소비자물가 상승은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가 견인했다. 두 품목의 기여도는 각각 3.24%포인트, 1.78%포인트다.

 

통계청은 국제 원자재·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재료비·연료비 증가가 공업제품뿐 아니라 개인서비스 물가도 끌어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 주요 등락률 추이를 보면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4.4%)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3.9%) △생활물가지수(7.4%) △신선식품지수(5.4%) 모두 상승했고, 품목성질별인 △농축수산물(4.8%) △공업제품(9.3%) △전기·가스·수도(9.6%) △서비스(3.9%)도 오름세를 보였다.

 

지역별 소비자물가 등락률은 전년 동월 대비 △서울이 5.1%로 가장 낮았고, △부산 5.7% △경기·대전·울산 5.9% △대구 6.1% △인천 6.2% △광주 6.3% △세종 6.4% △전북·경남 6.5% △충북 6.7% △충남 6.9% △전남 7.1% △경북 7.2% △강원 7.3% △제주 7.4% 순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물가 상승 속도를 1년으로 환산했을 때 8% 상승률 수준을 보인다며, 이 속도가 유지된다면 물가가 7%를 넘어 8%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 경기 불안 요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달부터 적용되는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 인상 여파도 물가 상승을 부채질할 것으로 예견됐다.

 

공공요금 자체가 전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지만, 모든 상품·서비스의 원재료인 만큼 전반적인 물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것.

 

이달부터 전기요금은 4인 가구 기준 평균 월 1535원, 가스요금은 가구당 월 2220원 올랐다. 여기에 정부가 오는 10월 중 4분기 공공요금 추가 인상을 예고한 터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기흥구에서 24시간 PC방을 운영하는 곽 아무개씨는 “PC방 월세가 180만 원인데 저번달 전기요금이 150만 원으로 1.5배 이상 올랐다”며 “코로나19 후유증이 다 가시지도 않았는데 시급하게 공공요금을 올려 불만스럽다”고 호소했다.

 

이어 “여름 들어 24시간 동안 에어컨을 켜지만 항상 만석이 되는 것도 아니라, 이번달 전기요금이 부담스럽다”고 덧붙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6.0%대를 기록했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있는 노부부 모습.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