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문화도시 용인’으로 가는 길

 

[용인신문] 얼마 전 용인문화원 주최로 법정 ‘문화도시’ 용인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본 기자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용인시청 문화예술과, 용인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 용인문화원과 용인예총, 그리고 시의원과 언론인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나름 그동안 용인문화예술을 사랑하고, 오랫동안 현장에서 문화예술 분야를 견인해왔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이다. 그래서였는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추진과정에 적잖은 불만을 토로했다. 제4~5차 문화도시 추진과정에서도 지역 내 문화예술계 인사들은 철저히 배제됐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실시하는 ‘법정 문화도시’ 공모사업에 두 번째 도전이다. 오는 9월 ‘예비문화도시’ 심사 발표를 앞두고 있다. 만약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된다면 용인시는 1년 동안 자체예산으로 예비사업을 추진한 후 실적평가와 심의를 통과하면 문화도시로 최종 선정된다. 현재 용인시는 ‘제5차 문화도시’ 공모사업에 참여한 것이다. 시는 제4차 공모사업에 처음 도전했다가 탈락했고, 불과 몇 개월 만의 재도전이다.

 

문화도시는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최종 지정은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체부 장관이 결정한다. 용인시가 제5차 문화도시 사업에 최종 지정된다면 5년 동안(2024~2028년) 최대 200억 원(국비 100억 원, 지방비 100억 원)을 들여 문화도시를 추진하게 된다.

 

문화도시 사업은 2018년 처음 시작됐다. 하지만 용인시는 그때 공모조차 하지 않았다. 그 사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제1차 7곳, 제2차 5곳, 제3차 6곳 등 모두 18곳의 문화도시가 지정됐다. 현재 제4차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된 16곳은 올해 말 실적평가 후 최종 결정된다.

 

문화도시는 지자체 스스로 수립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가지고 응모하는 것이다. 분야를 크게 보면 △문화장소(문화거점) 조성 및 재생 △시민 주도형 문화콘텐츠 발굴 및 활용 △문화인력 양성 등이다. 무엇보다 이 사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지역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시켜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고, 지역문화를 기반으로 한 일자리 창출로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룬다는 데 방점이 있다.

 

하지만 용인시는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웠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문화도시 추진은 민관 거버넌스가 핵심임에도 가장 기본이 되는 지역 내 문화예술계를 철저히 배제한 것이다. 특히 지방선거 전 급조하는 모습을 보였고, 그나마 단체장의 정치성향에 따라 특정 시민단체 중심의 편협된 인적 구성으로 오랜 전통과 역사를 바탕으로 한 소중한 지역 문화콘텐츠를 외면했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여하튼 이번 간담회는 법정 문화도시 지정과 관계없이 용인문화 백년대계를 위해서 민관 거버넌스 구축, 특히 문화예술계 단체와 인사들의 역할과 공조 필요성에 대해 늦게나마 민관이 공감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하겠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