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8.1℃
  • 맑음대전 15.5℃
  • 구름조금대구 16.4℃
  • 맑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조금제주 21.3℃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용인, 특례시 맞아?… 코로나·수해 대응 ‘총체적 부실’

 

[용인신문] 용인 수지구 성봉동에 사는 K씨 가족은 지난주 토요일 밤늦게 영국에서 귀국했다.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사람은 코로나19 재유행 때문에 지난달 25일부터 입국 1일 차에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부 방침은 입국 당일 PCR 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밤늦게 귀국할 땐 다음 날까지 허용하고 있다.

 

K씨는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문의했더니 오후 1시까지만 가능하다고 했다. 이미 시간을 놓쳐버린 K씨는 담당자에게 다른 곳을 문의했으나 보건소로 떠넘겼고, 일요일이라 담당자 전화 연결이 안 될 것이라고 했다.

 

K씨 입장에선 낭패였다. 만약 24시간 이내에 PCR 검사를 받지 않으면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K씨는 어쩔 수 없이 서울지역 검사소를 수소문한 결과, 서울지역 선별진료소는 대부분 일요일 밤 9시까지 검사를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용인시엔 유일하게 휴일 오후에 검사가 가능한 일반 병원 1곳이 있지만, 처인구에 있었다. 결국, 시간과 거리가 더 가까운 서울 세곡동에 가서 PCR 검사를 받고 왔다.

 

인구 110만 명이 사는 용인시 행정의 뜨거운 민낯이 아닐 수 없다. 용인시민들은 해외에 안 나간단 말인가. 이 같은 보건 행정은 정부 방역지침에도 역주행하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증가하는 비상시국에서 서울시처럼 밤 9시까지는 아닐지라도 탄력적인 운영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더 안타까운 것은 최근 용인시의 폭우피해 대처법이다. 이번 폭우는 유독 수지구와 처인구 모현읍에 집중되어 피해가 더 컸다. 그런데 용인시는 정상적인 재난대응 매뉴얼조차 작동하지 않았다. 그리고 현재까지 동천동과 고기동을 비롯한 일부 지역들은 수마가 할퀴고 간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특히 용인시와 성남시 경계지역인 탄천을 가보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같은 수해 상황 속에서도 성남시에 비하면 용인시는 거의 방치 수준이다. 이 같은 현상은 매년 반복되고 있지만, 용인시 행정력은 개선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시민들의 자부심은 특례시라는 이름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 기자에게 항의성 제보를 하던 K씨는 특례시면 뭐하냐, 지방의 군 단위 행정만도 못하다고 말했다.

 

행정은 감동과 디테일이 필요하다. 용인시에는 3500여 명의 공직자와 42명의 시·도의원, 그리고 4명의 국회의원이 있다. 2022년 일반 · 특별회계 예산은 3조 원에 육박한다. 그야말로 대도시 중 대도시다. 이제 민선 8기가 시작된 지 두 달도 채 안 됐다. 이런 상황에서 시장 1명에게 모든 책임을 묻을 순 없다. 분명한 것은 용인특례시를 이끌어가는 모든 행정· 정치가들의 자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당신들이야말로 시민들로부터 막중한 권한과 책임을 위임받았으니 말이다. 무엇보다 시 행정은 시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꼼꼼히 살펴야 하는 지방자치이자 생활정치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