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흐림동두천 -5.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2.0℃
  • 박무대전 -3.5℃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7℃
  • 박무광주 -1.6℃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3.5℃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Psalms

             유혜빈

 

나 걷는 걸음이 마르지 않는 것은

내가 당신의 수없이 많은 빛깔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예요

처음부터 내 것이 아니었던

그 눈물 모아 당신의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세요

 

유혜빈은 2020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Psalms」이라는 시제는 성서쯤으로 읽어도 좋을 것 같다. 그렇다면 시에서 당신이라고 호명한 것은 절대자를 호칭하고 있다고 보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럴 때 나는 당신의 수없이 많은 빛깔 중의 하나가 되는 것이다. 절대자 앞에서 나는 처음부터 내 것이 아니었으므로 나의 눈물을 모아 당신의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시라고 신탁할 수 있는 것이다. 『밤새도록 이마를 쓰다듬는 꿈속에서』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