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9.2℃
  • 흐림광주 6.8℃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2.9℃
  • 흐림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0℃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우농(愚農)의 세설(細說)

모르면 아랫 사람에게라도 묻는 것은 부끄러움이 아니다.

 

[용인신문] 위나라 군주 영공은 위나라 32대 군주다. 춘추좌씨전 소공 7년조 기록에 의하면 당시의 시대 상황으로는 드물게 출생 기록이 전해지는 인물이다. 위 영공은 공자와 동시대 인물로 공자보다는 나이가 무려 11세나 연하다. 그는 기원전 534년 그의 나이 7세 때 군주의 자리에 올라 기원전 493년 48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장장 42년에 걸쳐 군주의 자리를 지킨 인물이다.

 

그가 죽을 때 공자의 나이 59세다. 7세부터 48세 나이에 이르도록 군주로서 위나라를 다스렸는데 권모와 술수의 시대였다. 폭력과 전쟁이 정당화되는 패도의 세상에서 무지하기 짝이 없고, 혼미하기 이를 데 없는 위영공임에도 나라가 망하지 않고, 백성들이 배고프지 않게 살 수 있었던 이유는 사람을 잘 써서였다는 게 논어의 평가다.

 

공자께서 노나라 실권자 계강자와 시국을 논하는 장면에서 위나라가 망하지 않는 이유가 대화 중에서 나온다. 논어헌문편 14-20문장에 그 기록이 있으니 공자께서 위나라 영공은 무도한 자라고 말하자 계강자가 이렇게 되묻는다. “그 정도의 무도한 인간이 군주로 있는데 어째서 나라가 망하지 않는 겁니까?” 이에 공자는 “제1대부 공문자가 외교를 다스리고, 제2대부 축타가 법을 다스리고, 제3대부 왕손가가 군대를 다스리는 덕택에 나라는 잘 다스려 질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주자는 이를 집주 하기를 위나라 영공은 이들을 등용하였고, 또한 각각 그 재능에 맞게 일을 맡겼다고 주석을 단다. 본인은 멍청한 게 맞다. 그리고 아둔한 것도 맞다. 그러나 치국에 있어서 사람을 씀에 그 자리에 꼭 맞는 사람을 등용했다는 게 공자의 평판 조회인 셈이다. 여기서 주목할 인물이 하나 있는데 공문자가 그다. 자공이 공문자에 대한 못마땅해하며 “공문자가 성품에 문제가 많은데 시호를 어찌하여 가장 훌륭한 칭호인 문文이라 한 겁니까.” 그러자 스승 공자님은 “생전의 공문자는 바른 것을 실천하는 것에 민첩하고 공부를 좋아했으며 모르는 것은 아랫 사람에게 묻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시호를 문文이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참고로 공문자는 노나라 애공 15년 직전 즈음에 죽었고, 공자는 노나라 애공 16년 여름 4월에 죽었으니 자공과의 이 대화는 아마도 공자가 죽기 불과 얼마 앞둔 제자 자공의 마지막 질문으로 서당 공부에서는 전해지고 있음을 밝힌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