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2.7℃
  • 흐림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10.2℃
  • 구름조금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2.2℃
  • 흐림광주 12.2℃
  • 구름많음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11.0℃
  • 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3℃
  • 흐림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14.8℃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뉴스

부정맥, 뇌혈관 협착 아닌 뇌경색 진짜 원인 따로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백민렬 교수팀 ‘난원공 개존증’ 가능성 제시

좌로부터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백민렬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허지회 교수

 

강력한 뇌경색 위험 인자를 보유한 환자를 대상으로 난원공 개존증과 뇌경색의 연관성을 평가하는 PASCAL(PFO-associated stroke causal likelihood) 분류를 적용한 결과, 난원공 개존증과 연관성이 높아질수록(No PFO→Possible→Probable) 뇌경색의 재발률이 낮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병원전경

 

[용인신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 신경과 백민렬 교수,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허지회 교수팀은 선천성 심장질환인 ‘난원공 개존증’이 이미 발병 원인이 밝혀진 뇌경색의 실제 원인일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를 발표했다.

 

난원공 개존증(patent foramen ovale, PFO)은 심장의 좌심방과 우심방을 구분하는 심방중격에 생긴 타원형의 작은 구멍(난원공)이 출생 후에도 폐쇄되지 않는 질환이다. 난원공은 태아의 혈액 순환을 위해 활용되다가 출생 후에는 필요가 없어져 저절로 막히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정상 성인 인구의 약 25%에서는 폐쇄되지 않고 남아 난원공 개존증이 흔하게 관찰된다.

 

뇌경색 발병 원인 인자가 여러 개 발견되면 실제로 어떤 병 때문에 뇌경색이 생겼는지 판단하기 어렵다. 또한, 난원공 개존증처럼 정상인에서도 흔히 관찰되고 뇌경색의 원인이기는 하지만 강력한 위험 인자는 아닌 경우는 연구가 특히 더 어렵다. 해서 난원공 개존증과 뇌경색의 연관성에 대한 기존의 연구는 원인불명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만 제한적으로 이루어졌다.

 

연구팀은 부정맥과 뇌혈관의 심한 협착 등 강력한 뇌경색 발생 위험 인자를 보유한 뇌경색 환자에게서 뇌경색과 난원공 개존증의 연관성을 확인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2010년 1월부터 2017년 12월 사이 세브란스병원에서 뇌경색을 진단받고 입원치료를 한 환자 4881명 가운데 난원공 개존증을 진단하는 경식도 심장 초음파를 시행했으며 강력한 뇌경색 위험 인자를 보유한 환자 2314명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전체 연령에서는 난원공 개존증 여부에 따른 뇌경색 재발률에 차이가 없었지만 난원공 개존증이 있는 65세 미만 환자에게서는 뇌경색 재발률이 낮게 나타났다. 또한, 난원공 개존증과 뇌경색의 연관성을 평가하는 PASCAL(PFO-associated stroke causal likelihood) 분류로 환자를 분류한 결과, 난원공 개존증이 뇌경색 발생의 원인일 가능성이 큰 환자는 난원공 개존증이 없는 환자에 비해 뇌경색 재발률이 낮다는 것을 확인했다.

 

통상적으로 강력한 뇌경색 발생 위험 인자에 의해 발생한 뇌경색은 재발률이 높고, 난원공 개존증에 의한 뇌경색은 재발률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의 분석과 연구결과 강력한 뇌경색 발병 위험 인자를 동반해 이미 발병 원인이 밝혀진 뇌경색 환자에게서 기존에 크게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던 난원공 개존증이 사실은 뇌경색의 원인일 수 있다는 내용을 밝혔다.

 

백민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에 학계에서 주목하지 않던 환자군에서도 난원공 개존증이 뇌경색의 원인일 수 있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혔다”며 “정상 성인 인구의 25%에서 관찰될 정도로 흔한 심장 이상인 난원공 개존증이 뇌경색 발병에 미치는 영향과 발병 기전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뇌경색을 예방하고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는 SCI급 국제 학술지 ‘신경학연보(Annals of Neurology, IF 11.274)’에 게재됐다. 백민렬 교수는 본 연구로 2022년 세브란스 심뇌혈관연구클러스터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으며 생물학연구정보센터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한빛사)‘에 선정됐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