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31 (월)

  • -동두천 23.6℃
  • -강릉 22.4℃
  • 서울 26.0℃
  • 흐림대전 26.2℃
  • 박무대구 24.3℃
  • 박무울산 25.2℃
  • 흐림광주 25.8℃
  • 박무부산 26.6℃
  • -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8.7℃
  • -강화 24.1℃
  • -보은 24.2℃
  • -금산 24.4℃
  • -강진군 25.9℃
  • -경주시 23.7℃
  • -거제 26.7℃

(재)국제난문화재단(이사장 안금환)

난 글로벌 네트워크. . . 문화사업 승화




국교 이전 1980년대 중국과 소통 창구

안금환 이사장 난 사랑 아시아서 인정

용인 본부. . . 중국 . 일본 . 대만에 지부


중국이 한국을 한국이라 못 부르고 남조선이라 부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한국과 중국이 수교를 맺기 전이지요. 그 당시 일본과 대만, 중국을 오가며 난 수출입상으로 각국의 난 문화를 전했습니다. 수교전이라 홍콩에서 기차를 이용해야만 중국에 갈 수 있을 정도로 어려운 수출이었습니다. 어쩌면 최초로 시작된 중국과의 문화수교라 할 수 있지요. 당시 중국은 난을 국가 자원으로 취급했습니다.”


처인구 낙은로 94-5(역북동 245-9)에는 ()국제난문화재단이란 작은 문패와 함께 안금환 이사장이 하우스로 온실을 꾸미고 상업용이 아닌 작품용 난을 키우고 있다.


난을 사랑했던 안 이사장은 1980년대 말부터 외국을 드나들며 난 수출입상이란 직업으로 외국인들과 무역을 성사시켰고 그런 안 이사장을 아직 국교가 수립되지 않았던 중국의 경우 한국과의 대화 창구로 삼을 정도였다.


필요한 일이 있어 중국에서 안 이사장을 초청이라도 하려면 방문비용 일체를 부담하면서라도 모시다시피 하는 초청 형식을 취했다. 당시 아직 수교 전이라 나라와 나라간 소통 창구가 없었기에 안 이사장을 이용한 결과다. 아마 1992년 한국과 중국 수교의 출발점이 아니었나 싶다. 당시 중국에서 남조선 안금환 선생에게 전하는 감사패를 전달한 것만 봐도 그들의 안 이사장에 대한 생각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활발한 교류로 각국의 난 마니아들과 친분을 유지하다보니 거금의 자비를 들여 ()국제난문화재단을 설립하게 됐고 일본, 중국, 대만 등에 지부를 설치하게 됐다.


안 이사장은 “()국제난문화재단은 일본, 중국, 대만에 지부들이 있고 한국에 본부가 있는, 한국에서는 유일한 국제단체라며 그런 국제단체가 특별히 용인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갖고 점차 세계가 한 가족처럼 가까워지는 현실을 적용해 용인을 부각시키는데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서양난은 하향세지만 동양난은 상승세다. 특히 난 박물관의 활성화로 성공적 사례를 남긴 스리랑카의 경우 대외무역 흑자의 40%가 난 박물관에서의 수입일 정도다. 이를 보고 일본과 중국에서는 동양난 박물관을 준비 중에 있다. 재단에서 서울 양재동 꽃시장에서 난 경매를 진행하는 팀이 있기에 알 수 있는 정보다.


그는 대한민국 어디를 가도 용인만큼 화훼단지에 적합한 지역이 없다난 재배를 위해 필요한 약간 고지대인 자연환경을 비롯해 호기심 많은 세계 아이들의 체험, 잘 자란 난의 수출 등 꼭 필요한 교통의 월등한 사통팔달 등 뭐하나 빠지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난 키우기를 우리의 고유문화라고 강조하는 그는 그에 어울리는 서각, 국악, 서예, 한풀이춤, , 차 등의 인간문화제를 포함한 각 분야 문화전문가 50여명과 함께 한국전통문화예술협회(회장 안금환)를 창립했다.


각자 자신에게 대단한 자부심을 갖는 전문가들 앞에서도 안 이사장은 확실하게 말한다. “난은 자연이라고... 결국 인간의 힘으로 만들어지거나 표현되는 것은 자연 앞에서만큼은 작아질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뜻이다.


외국인들은 난을 귀하게 여긴다. 난으로 맺은 인연도 귀하다. 올해 초, 안 이사장은 재단본부가 위치한 용인에서 신년회를 계획하고 전 세계에 설치된 각 지부로 초청장을 발송했다.


신년회는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 나라의 벽을 넘어 참석한 100여명 난 애호가들의 잔치가 됐다. 특히 나중에 창립됐지만 문화라는 같은 분야의 길을 걷는 문화인들도 합세하니 그야말로 글로벌 큰 잔치가 됐다.


지난 2013, 용인농촌테마파크에서 용인봄꽃축제와 함께 열린 제19회 대한민국난전시회는 유례가 없는 수많은 관광객이 찾았을 정도로 성공적이었다. 또 인성회복과 힐링 나눔 축제란 주제로 지난해 10월 용인시의회 로비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반려식물미술품전시회는 아이들에겐 인성교육의 장으로, 어른들에겐 인성회복의 장으로 모두가 힐링을 나누는 계기가 됐다. 특히 이날 참석한 장애인들과의 소통의 장으로 큰 의미를 담아냈다.


일본의 전통 원예취미란 격월 잡지에는 ()국제난문화재단 소식이 실린다. 안 이사장과의 인연으로 두 쪽을 할애해 빠지지 않고 실린다. 한국에서의 활동도 모두 실렸다.


안 이사장은 모든 소통이 서로의 미흡한 점을 채워주는 역할을 한다일본은 우리의 활동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고 우리는 일본을 보며 그들에게 배워야할 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 같은 용인이면서 수지사람, 기흥사람이라고 하는지 마치 분당 거주민들이 성남사람이기를 거부하고 절대 분당사람임을 강조하는 것과 같다문화로 하나 되는 순간 그것도 글로벌문화로 하나 되는 순간 우리는 모두 용인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