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10.2℃
  • -강릉 5.8℃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12.5℃
  • 맑음부산 11.5℃
  • -고창 12.6℃
  • 맑음제주 11.1℃
  • -강화 5.2℃
  • -보은 10.0℃
  • -금산 11.2℃
  • -강진군 15.1℃
  • -경주시 11.1℃
  • -거제 13.5℃
기상청 제공

위클리포토뉴스


설국(雪國)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일주일 넘게 건조특보가 이어지는 등 극심한 겨울가뭄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22일 모처럼 반가운 ‘눈’이 내렸다. 수도권 누적강수량 기준 역대 세 번째로 극심한 ‘가뭄 속 단비’ 였지만, 바짝 마른 대지를 적시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었다.

하지만 추운 겨울이 가고 봄을 맞게 되었다는 우수(雨水)를 지나 경칩(驚蟄)을 기다리는 시기에 내린 눈은 온 세상을 또 하얗게 뒤 덮었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전 바라본 처인구 이동읍 송전저수지와 시골집 장독대에 쌓인 백설 모습. <사진제공 = 김성덕 작가>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