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9 (월)

  • -동두천 0.9℃
  • -강릉 9.8℃
  • 박무서울 2.6℃
  • 박무대전 9.0℃
  • 구름조금대구 12.2℃
  • 맑음울산 13.5℃
  • 박무광주 10.4℃
  • 맑음부산 13.9℃
  • -고창 7.7℃
  • 박무제주 14.2℃
  • -강화 0.5℃
  • -보은 9.2℃
  • -금산 9.4℃
  • -강진군 12.2℃
  • -경주시 12.0℃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성하원(용인고 1년 육상단거리 국가대표상비군)


트랙 위의 다크호스. . .

태극마크를 향해 달려라

 


초등학교 재학시절 운동이라면 가리지 않고 좋아했습니다. 육상, 수영, 테니스... 특히 뛰노는 종목이 더 좋았고 당시는 친구들과 그저 재밌게 즐기는 형식이었습니다. 동막초등학교 5학년에 재학 중이던 어느 날 체육선생님에게 이끌려 용인시가 주최하는 육상대회에 출전했습니다. 200m 개인종목에서 2등을 수상했고 당시 서룡초등학교 육상전임코치이셨던 오형일 선생님 눈에 들어 전문적인 교육을 받게 됐습니다. 이렇게 처음 엘리트육상에 입문한 계기가 됐습니다.”


성하원 선수는 동막초등학교에서 수업을 마치면 서룡초등학교에서 육상훈련을 받았다. 부모님의 극성스러울 만큼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육상꿈나무를 알아보고 동막초 수업, 서룡초 훈련을 위해 매일 데려와 훈련시킨 서룡초등학교 오형일 코치의 정성으로 5학년 말 동계훈련을 마칠 때쯤에는 기량이나 성적 면에서 급성장을 이뤘다. 육상꿈나무로 진학한 용인중학교에는 조현민 육상전임코치가 기다리고 있었다.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에는 전국소년체전에서 개인종목인 100m, 200m와 계주종목인 400m, 1600m에 출전했고 4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KBS배 전국육상대회에 출전해서는 대회신기록도 달성했다. 이미 고등학교 선수들을 능가하는 기량을 선보였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는 용인지역에서 성화 봉송주자로도 활약했다.


올해, 경기도에서 인정받는 단거리 육상의 메카 용인고등학교에 입학한 성 선수는 육상 국가대표상비군에 발탁돼 국비로 미국전지훈련까지 다녀왔다. 현재는 용인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며 김경원 육상전임코치의 지도를 받고 있다. 또 경기도체육과학 센터로부터 선수보호 차원의 관리도 받고 있다.


김경원 코치는 초등학교시절 꿈나무대표선수였고 중학교시절에는 청소년대표선수, 고등학교에 입학하니 국가대표상비군으로 발탁된 성하원 선수와 함께 훈련하게 되니 약간 긴장이 되지만 다른 선수들과 잘 어울리며 훈련을 받고 있다모두가 성하원 선수를 아끼는 마음으로 그의 기록보다 응원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준다면 심리적으로도 안정되게 훈련에 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참 몸매에 신경을 쓸 나이라서인지 성하원 선수는 먹는 게 좋고 잘 먹어야 힘을 쓸 수 있다는 주위의 조언을 많이 듣는다하지만 몸이 뚱뚱해지는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대표를 목표로 열심히 훈련하고 목표를 이루면 국위선양에도 한 몫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중에 은퇴 후에는 육상 코치나 트레이너, 더 나아가 대학 교수로서 대한민국 육상 발전에 도움 될 수 있는 직업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