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뉴스

단국대-美 애리조나주립대와 혁신 교육 ‘맞손’

ASU 캠퍼스서 의향서 체결
김수복 총장 “한국형 ASU로 만들겠다”



[용인신문] 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는 미국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학으로 4년 연속(2016~2019) 선정된 애리조나주립대학(Arizona State University, 이하 ASU)혁신 교육협력을 위한 맞손을 잡았다.


김수복 총장과 혁신교육 교류단은 미국을 방문, 지난 29(현지 시간) ASU 본관에서 혁신 교육 협력을 위한 의향서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교류 활동에 들어갔다.

 

의향서 체결식에는 단국대 김수복 총장, 장세원 기획실장, 서응교 빅데이터정보원장과 ASU의 스테파니 린드퀴스트(Stefanie Lindquist) 부총장, 줄리아 로즌(Julia Rosen) 부학장 등이 참석했다.

 

양 대학은 추후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학술교류·공동연구·협력 프로그램 추진 등 구체적인 협약 내용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김수복 총장이 지난 8월 취임하면서 대학발전 계획으로 제시했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캠퍼스 구축, 민족 전통을 바탕으로한 교육 재창조, 인본교육 실현, 바이오·헬스 플랜 등을 실현하기 위한 혁신안을 마련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수복 총장은 단국대와 ASU가 긴밀하게 교류하면서 문화발전에 공헌하고 고등교육을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한다오늘의 양교 협약을 통해 앞으로 실질적인 상호협력 관계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테파니 ASU 부총장은 한국은 세계적인 기술혁신으로 나라 발전을 이끄는 등 많은 에너지를 갖고 있는 나라로 알고 있다한국에서 최초로 제2캠퍼스를 세우고 디자인씽킹 교육 방법 도입, 인공지능 캠퍼스 구축 등 혁신을 이어나가는 단국대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1886년 개교한 ASU는 애리조나 주 피닉스 광역 도시권에 위치하고 현재 103000여 명이 재학 중인 대규모 주립대학이다. US News & World Report에서 4년 연속 가장 혁신적인 대학(The most innovative schools)’ 1위로 꼽혔고 뉴욕타임즈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현지 언론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혁신 대학으로 주목받고 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