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18.4℃
  • 서울 19.3℃
  • 대전 19.5℃
  • 흐림대구 20.8℃
  • 울산 19.9℃
  • 흐림광주 24.1℃
  • 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3.5℃
  • 제주 25.1℃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처인구청 신축 못하는 진짜 이유는?

 

[용인신문] 처인구청사 신축 문제는 부실한 용인시 행정력의 반증이다. 길게는 42년이 넘은 노후 건물을 땜질식 보수공사로만 유지하면서도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역대 시장들처럼 현 백군기 시장 역시 선거 공약으로 ‘처인구청을 기반으로 한 제2행정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재정을 이유로 사실상 임기 내 추진 의지가 없어 보인다. 지난 7년 동안 청사 수선 및 시설공사비로만 쓰인 돈은 약 23억원 이상이라고 한다. 지난해에는 노후된 본관에 엘리베이터까지 설치했다. 다 낡은 건물에 최소 20년 이상 써야 할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시의원들 역시 매년 행정사무감사와 시정질문을 통해 처인구청사 문제를 거론해왔다. 하지만 한 발짝의 진척도 없었다. 처인구 전‧현직 시도의원들의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처인구청사는 2007년 정밀안전진단결과 D등급 판정을 받았다. 이 정도는 공공청사로 사용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13년째 땜질식 보수보강공사를 통해 유지하고 있으니 한심한 노릇이다. 유독 시가 처인구청사 신축에만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단순하게 보면 두 가지다. 첫 번째는 재정문제다. 물론 이 또한 핑계다. 두 번째는 정무적 판단으로 선거를 의식해서다. 두 가지 모두 기존 구청사 부지를 매각하고 이전할 경우 재정부담을 덜 수 있다. 구도심 중심 상권에서 살아온 주민들의 반발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이 두 가지 모두 신축 불가능의 이유가 될 수는 없다.

 

민선 4~6기 시장들도 구청사 신축을 공약했다. 민선 7기 백 시장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임기중반이 다 되었는데도 대책이 없다. 사실상 임기 말엔 레임덕 현상 때문에 발표조차 힘들다.

 

그래서 하루라도 빨리 구청사 신축과 이전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 공용버스터미널 이전을 촉구해왔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진정 처인구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시장과 시도의원, 국회의원들까지 힘을 합쳐 밑그림을 다시 그려야 한다.

 

시가 처인구청사 신축 계획을 수차례 반복하는 동안 구민들은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껴왔다. 10여 년 전 수지구청사에 건축비만 776억 원을 투입했다. 반면, 처인구는 253억원이 없어 지금까지 미뤄왔다. 버스는 떠나간 상태다. 지난해엔 공원일몰제 때문에 수지구 고기동 저수지 일대를 1000억 원대 예산을 들여 매수하기로 승인했다. 오로지 난개발을 위한 처사라고 보기엔 용인시가 동서균형발전을 위한 미래지향적이고 합리적인 도시개발계획과는 거리가 먼 행정력을 펼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왜 처인구청사가 이토록 길게 표류하고 있는지, 시와 선출직 공무원들 모두 철저한 자성을 촉구한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