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4.5℃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8℃
  • 흐림광주 6.4℃
  • 맑음부산 9.1℃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5℃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용인시는 숟가락 하나만 얹어도 되는데…

 

[용인신문] 최근 용인시 처인구 운학동과 호동 일대에서 수변생태벨트 조성사업이 한창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추진 중인 이 사업은 수도권 주민들을 위한 상수원 보호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환경부는 그동안 팔당상수원 보호를 위해 경안천 양안을 수변구역으로 지정, 근본적인 오염원인 농지매입을 꾸준히 해왔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이 사업만큼은 4대강 사업과는 달리 크게 평가받을 수 있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특히 팔당상수원 발원지인 운학동 호동 일원이 그동안 잡목들로 우거진 수변구역 매입토지를 ‘수변생태벨트’로 정비한다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한강청이 몇 년 전부터 수백억 원을 투입, 상수원 일대를 수변생태벨트로 조성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비단 환경론자가 아니더라도 미래세대를 위한 긍정적인 시그널이기 때문이다.

 

솔직히 용인시 입장에서는 엎드려 절을 해야 할 판이다. 그렇지 않아도 시가 나서서 예산을 투입해서 공원부지를 매입하고 조성하는 판에 도심에서 인접한 환경생태공원을 한강청이 국비를 들여서 만들어주니 말이다. 용인시는 이미 공원일몰제 때문에 수천억원대 예산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경험이 있다. 당장 공원 가치가 없는 곳까지 녹지보전 명분을 내세워 혈세를 쏟아부었으니 얼마나 비효율적인 행정인가.

 

현재 수변생태벨트를 조성 중인 지역들은 상수원 때문에 온갖 규제를 받아 억울함마저 있는 게 사실이다. 환경부가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서 개발을 못 하도록 대못을 박아놓은 만큼, 남아있는 땅을 잘 가꾸고 활용하는 것은 지자체 몫이기도 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실제 관할 행정기관인 용인시가 적극 나서는 방법 밖에 없다.

 

최근 용인시는 종합운동장을 평지형 공원으로 만든다고 해서 논란이 일었다. 공원을 반대하는 사람은 없다. 문제는 토지의 위치와 활용도에 대한 문제다. 안타깝게도 시는 현재 한강청이 추진 중인 엄청난 자산을 눈앞에 놓고도, 가치를 알아보지 못하는게 아닌가 싶다. 포곡 영문리에는 규모가 작은 수변생태벨트에 시가 자진해서 예산 투입을 결정, ‘경안천 도심숲’을 만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4개동 주민들이 활용 중인 운학동・호동지구 수변생태벨트엔 관심이 없는 것은 아이러니다. 현재도 사용자가 너무 많은 상태이고, 생태벨트가 조성될 경우엔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일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도 말이다.

 

현재 운학동과 호동~원삼면까지 이어지는 지방도는 인도 없는 2차선 도로로 출 퇴근시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게다가 원삼면 일대에 SK하이닉스가 들어설 경우 가장 먼저 정비해야 도로 중 하나다. 따라서 시는 수변생태벨트 조성을 계기로 지방도 확장은 물론 인도와 자전거도로를 혼용 중인 산책로 재정비, 그리고 환경생태공원에 접근할 수 있는 편의시설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