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7.3℃
  • 서울 5.2℃
  • 대전 7.8℃
  • 박무대구 7.3℃
  • 흐림울산 11.5℃
  • 광주 13.7℃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13.4℃
  • 제주 18.1℃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4℃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도시재생사업과 도시의 정체성

 

[용인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국토부에 집값 안정을 주문하면서 도시재생 뉴딜사업 확대를 강조했다. 이는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긍정적 시그널로 풀이된다. 우리나라는 산업화 이후 40~50년이 지나면서 도시 노후화 현상이 최대 고비를 맞고 있다. 서울을 중심으로 뉴시티를 비롯한 아파트 재개발사업이 뜨거운 감자가 된지도 오래다.

 

무엇보다 도시재생사업으로 발생한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현상의 사회문제화로 갈등 양상도 심각하다. 젠트리피케이션의 어원은 상류사회 계층인 젠트리(gentry)에서 파생되었다. 1964년 영국에서 특정 도시를 고급스럽게 변화시키는 젠트리파이(gentrify)과정에서 발생한 주거지의 고급화 현상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도시재생 과정에서 도시의 원주민들이 내몰리고 중산층이 그 자리를 차지하는 부정적인 말로 변용되어 쓰이고 있다.

 

도시재생사업은 노후한 도시를 물리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으로까지 개선하는 것을 의미한다. 전제는 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도시의 활력을 되찾자는 것이다. 그런데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사회문제화 되고 있다. 기존 원주민들이 밀려나는 부작용이 속출, 도시재생사업이 기존 공동체를 오히려 붕괴시키는 현상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재 국토부 주도로 전국적인 도시재생사업에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은 없는지 꼼꼼히 따져보아야 한다. 기존 도시인들이 쫓겨나지 않고, 구도심의 노후한 환경을 인간다운 삶의 터전으로 바꿔 살 수 있는 한국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말이다.

 

기자는 여기에 한 가지를 더 보태고 싶다. 기존 도시재생사업들이 낙후된 도시를 현대적으로 리모델링하는 수준에서 머무를까 싶어서다. 나름대로 도시 정체성을 전제로 한 구상들을 내세우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남의 옷을 입은 것처럼 낯설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용인지역에서도 현재 신갈오거리 일대 도시재생사업이 결정되어 추진 중이다. 아울러 원도심인 처인구 4개동 일원에도 도시재생사업 필요성이 제기중이다.

 

용인지역의 도시재생사업은 단순히 현대적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아니라 도시의 정체성을 함께 보전하고 살려내는 인문학 작업이 병행되길 바란다. 그러기 위해서는 물리적 측면의 사업보다는 사회문화적 측면을 더 깊게 먼저 고민해야 한다. 자칫 근린 단위에서 투자에 대한 이익을 바라는 집단적 사회행동에 이끌리다 보면 도시재생사업이 퇴색, 변질 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전문가들이 도시재생사업에 있어 주민 주도의 거버넌스 원칙을 강조하는 것에도 귀 기울여야 한다. 다행히 신갈오거리 도시재생사업은 시민과 행정, 기업이 상호 보완하는 재생 거버넌스를 운영중이라고 한다. 아무쪼록 첫 시험대에 오른 도시재생사업과 민주적 협치의 거버넌스가 끝까지 성공하길 기대한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