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8.1℃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10.9℃
  • 맑음고창 4.0℃
  • 구름조금제주 11.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6.8℃
  • 구름조금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뉴스

자궁내막증·암 발생률 증가, 상관관계 밝혀

용인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어경진 교수팀

 

 

[용인신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산부인과 어경진 교수팀은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여성의 암 발생 위험율이 34% 더 높은 것을 확인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SCI급 국제 학술지 Gynecologic Oncology 4월 호에 게재된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의 약 10~15%에서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다. 하지만 침윤, 전이, 재발 등 특성이 암과 유사한 부분이 있어 암 발생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어경진 교수,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김영태 교수, 연세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공학교실 정인경 교수로 구성된 연구팀은 자궁내막증과 암 발생률 증가와의 상관관계를 밝히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17만9865명의 환자군과 충수돌기절제술을 받은 8만7408명의 대조군 사이의 암 발생 데이터를 나이, 보험 유형, 동반 질환 등을 기준으로 보정한 후 암 발생 정도를 비교해 연구의 정확도를 높였다.

 

연구 결과 자궁내막증으로 진단받은 환자군은 대조군에 비해 전체 암 발생 위험이 34% 높은 것으로 관찰됐다. 특히 자궁체부암(4.59배), 난소암(2.51배), 자궁경부암(1.84배), 유방암(1.44배), 갑상선암(1.34배)의 유병률이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경진 교수는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여성들의 암 발생률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았다면 암에 대한 검진 역시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자궁암을 비롯한 여성암에 대한 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길 권한다”고 밝혔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