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8.0℃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4.3℃
  • 구름조금울산 14.1℃
  • 맑음광주 13.0℃
  • 구름조금부산 16.0℃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3.9℃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하천명 되살려 지역정체성 복원해야

 

[용인신문] 오랫동안 난관에 부딪혔던 수원IC 명칭 변경이 수원‧신갈IC로 변경된 지 5년이 지나갔다. 용인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지만 주무 기관인 한국도로공사는 IC 명칭 변경 건만 나오면 각종 이유를 들어 반대했었다. 하지만 정치권 인사들이 나서서 도로공사 사장 등을 설득한 결과, 지역명을 함께 적는 조건으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용인시민들은 경부고속도로 용인나들목(IC)이 용인 땅에 있으면서도 수원IC라는 것을 못마땅해 했다. 정치인들은 IC 명칭 변경을 선거공약으로 내세울 정도였다. IC 명칭 변경은 도로교통 행정문제라기보다는 정치와 힘의 논리가 더 크게 작용했다. 당시 모 의원은 노골적으로 한국도로공사 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웠고, 적당한 여론몰이와 함께 일사천리 진행했다. 명분은 용인시의 정체성 회복 운동 차원이었다.

 

여하튼 용인시민들은 절반의 성공에도 큰 박수를 보냈다. 이어 기흥구 상하동 용인효자병원~구갈레스피아 간 하천 명칭을 ‘수원천’에서 ‘상하천’으로 바꾸는데 성공했다. 또한, 신갈동을 관통하는 ‘오산천’을 ‘신갈천’으로 바꾸는 데도 일조했다. 돌아보면 정치권과 행정력, 시민들의 응원이 하나 된 결과였다.

 

그런데 최근 평택시가 안성천을 ‘평택강’으로 바꾸겠다고 나서면서 안성시와 마찰을 빚고 있단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평택시민 여론조사 결과, 90%가 안성천을 평택강으로 바꾸는 데 찬성했다. 평택시는 진위천과 안성천이 합쳐지는 평택 팽성읍부터 평택호까지 20㎞ 구간을 ‘평택강’으로 변경하려는 것이다. 기자 역시 평택시 입장에 공감이 간다. 이유는 단순하다. 해당 구간이 평택시 관할이기 때문이다.

 

국가하천인 안성천은 처음부터 하천관리 편의를 위해 해당 부서가 행정편의주의적으로 작명했을 가능성이 크다. 일제강점기에 우리나라 수많은 지명이 왜곡, 변경됐던 것처럼 안성천 역시 일제강점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국가하천 명칭 변경은 쉽지 않다. 앞으로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주관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하는 숙제를 남겨 놓고 있다.

 

공교롭게도 용인시 상황 역시 이와 유사하다. 용인 유일의 국가하천은 경안천이다. ‘경안’은 용인시가 아닌 인근 광주시 지명이다. 경안천 전체 구간 중 용인시 땅이 절반이 넘는데도 광주시 지명인 ‘경안천’으로 싸잡아 불린다. 지역정체성을 따진다면 분명 문제가 있다. 문제를 떠나 불합리한 측면이 많다.

 

경안천에 대한 명칭 변경이 어렵다면 용인 구간만이라도 별도의 하천명으로 불러야 한다. 그리고 수많은 소하천 이름도 기억하고, 불러주는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 명칭 역시 지역공동체 문화자산이기 때문이다. 특례시를 앞둔 용인시 행정의 혁신과 패러다임의 변화를 기대해본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