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9.4℃
  • 구름조금강릉 29.3℃
  • 맑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6.4℃
  • 맑음강화 24.4℃
  • 구름조금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우농(愚農)의 세설(細說)

대통령선거 이재명이냐, 비 이재명이냐.

 

[용인신문] 공자가 살던 시대에는 주나라를 중심으로 제후국이 있는데 주나라를 제외한 모든 나라들은 왕이라는 호칭을 쓸 수가 없다. 이에 주나라 왕은 제후국 군주들에게 작위를 주는데 나라의 도덕적 역량 및 벼리의 조건을 따져 공公, 후侯, 백伯, 자子, 남男, 이렇게 다섯 개의 작위를 구분해서 내려준다.

 

공자의 나라인 노魯나라는 첫 번째 서열인 공公이 아닌 두 번째 서열 후侯라는 작위를 받는데 공자는 춘추경을 기록하면서 후侯의 지위에 있는 魯나라를 공公의 지위로 올려 군주의 명칭을 장공, 희공, 소공, 애공, 이런식으로 기록한다. 이는 魯나라만이 역사 기록의 중심이라는 공자만이 할 수 있는 필삭筆削인 셈이다. 여기서 노나라 국정의 독특한 면이 있는데 군주와 신하로서의 국정운영이 아닌 여러 명의 대부와 읍재들이 각 지역을 나눠 맡아서 노나라 국정에 함께한다는 것이다.

 

요즘으로 말하면 대통령이 있고, 각 당의 당수가 있는 거와 비슷한 이치이다. 여기다가 노나라에는 종속한 부용附庸국이 있다. 주루邾婁나라와 또 속국 주루邾婁 속나라가 그런류의 나라들이다.

 

문제는 각지역을 차지하고 있는 대부들이나 혹은 부용국 또는 속국 중에서 백성을 잘 먹여살리지 못하는 대부라든가 읍재가 있다면 노나라 군주와 다른 대부들이 합심하여 백성을 돌보지 못하는 그런 대부나 읍재를 무기가 아닌 종과 북 등을 두들기는 것으로 1차 경고를 준다. 이를 습襲이라 한다. 그럼에도 백성들에게 잘해주지 못한다면 벌伐이라 하여 따끔하게 혼내주고 그래도 안들어 먹는다면 침侵이라 하여 침공, 곧 쳐들어간다. 그래서 읍재든 대부든 그 지역 백성을 힘들게 하는 책임자를 갈아치운다.

 

요즘은 군주나 대부. 읍재의 시대가 아니다. 잘못했다고 해서 종이나 북을 들고가서 두들기는 것으로 경고 주는 그런 호랑이 담배물던 눈 어두운 시대는 더더욱 아니다. 지금은 정당정치시대요 국민이 저마다 한표 행사하는 투표로 결정짓는 그야말로 귀밝고 눈밝은 민주사회다. 여기서 국민의 눈밖에나면 용가리 통뼈라도 퇴출이다. 퇴출안하고 버틴다거나 교묘한 꼼수로 눌러앉는 경우도 더러는 있다마는 다음 투표땐 그런자가 속한 당은 여지없이 외면당한다.

 

지금 우리는 대통령선거가 40여일 남짓 지점에 이르렀다. 어느 후보가 국가와 국민에 적합할까. 선택은 국민 개개인의 몫이고, 그결과에 따른 기쁨이라든가 혹은 고통 또한 국민 개개인의 몫이다.



용인TV

더보기



배너